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대통령 특사에 종북·용공인사 포함되면 국민적 저항 부를 것”
  • 김영주
  • 승인 2017.12.05 11:49
  • 댓글 0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대통령 특별사면에 종북·용공인사가 포함된다면 국민적 저항을 부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정용기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 이 권한을 남용해 종북·용공인사에 대한 특별사면을 단행한다면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수호하는 차원에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성탄절을 앞두고 법원에서 이적 판정을 받은 단체에서 활동하거나 간첩사건, 폭력 시위, 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실형을 살고 있는 인사들에 대한 특별사면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각종 단체들의 실체가 드러나고 그들의 ‘촛불 청구서’가 청와대에 속속 도착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특별사면은 국가 통합의 뚜렷한 목표 아래 최소한으로 시행되어야 하고 국민모두가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적단체에 가입해 활동하고, 폭력 시위를 해도 대통령이 사면해 준다는 것은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법치주의를 파괴해도 괜찮다고 정부가 인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이라고 지적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문수 “임종석보다 김정은 입맛에 맞는 특사 없을 것”
김문수 “임종석보다 김정은 입맛에 맞는 특사 없을 것”
나토 前 총사령관 “北 ICBM 이미 완성… 소형핵 결합땐 미국이 선제공격”
나토 前 총사령관 “北 ICBM 이미 완성… 소형핵 결합땐 미국이 선제공격”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