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화재 사고 희생 느는데…소방 관련법안 국회서 '낮잠'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2.26 17:42
  • 댓글 0

'소방차 막는 불법주차' 방지법안 등도 계류

21일 오후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2017.12.21 ⓒ 연합뉴스

2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충북 제천 화재 참사 이후 소방안전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일부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되지 못하고 오랫동안 계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천 화재 당시 소방차가 불법주차로 막혀있는 진입로를 이용하지 못하고 우회하면서 인명구조가 지연된 것과 관련, 이 같은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법안이 이미 발의되고서도 수개월째 낮잠을 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장관인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은 지난 3월 소방차 등 긴급자동차의 통행을 방해해 대형 참사를 초래할 수 있는 곳들을 주정차특별금지구역으로 지정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도로 모퉁이, 버스 등 대중교통 정류지와 소방 관련 시설 주변을 별도로 표시하고, 주정차 위반 시 범칙금과 과태료를 일반적인 경우의 2배로 부과해 엄격히 관리하자는 것이 개정안의 골자다.

하지만 이 법안은 아직까지 재난 안전대책 소관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 심사조차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행안위에 장기계류된 법안 중에는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지난해 11월 일정 규모 이상의 공동주택에 소방차 전용 주차구역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아 발의한 소방기본법 개정안도 포함돼 있다.

이 개정안 역시 마찬가지로 주차구역이 혼잡스러워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를 예방하자는 취지다.

지난 21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차의 진입을 가로 막고 있던 불법 주차 차량이 옮겨지는 장면이 인근 상가 CCTV에 기록됐다. 2017.12.22 ⓒ 연합뉴스

현행 제도하에서는 119구조대가 작업을 하는 상황에서 물적 피해가 발생하면 해당 소방관이 직접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겨 적극적인 구조활동이 어렵다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도 제시돼있다.

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최근 소방공무원이 소방활동 등을 하다가 타인에게 손해를 입혔을 경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피고를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로만 한정하고 해당 소방관은 제외하는 내용의 소방기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또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지난 9월 국가가 시도별 소방장비 실태조사를 통해 재정지원에 나서도록 하는 내용의 소방기본법 개정안을 냈다. 소방설비와 인력이 지역별로 편차가 큰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차원에서다.

행안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화재나 지진을 비롯한 대형 참사에 대응하기 위한 소방 관련 법안들은 비교적 빨리 처리되는 편이지만, 아직도 제도를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며 "국회 입법절차가 더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문대통령, 23∼27일 뉴욕 방문…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문대통령, 23∼27일 뉴욕 방문…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김동연 부총리 “고용상황 바닥…청와대 긍정적 예측과 달라
김동연 부총리 “고용상황 바닥…청와대 긍정적 예측과 달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