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도대체 누구 아이디어인가?”“청와대 실세 문고리들의 시민단체 비위 맞춰주기 인가, 아니면 하명에 의한 것이냐”
  • 홍성준
  • 승인 2018.01.09 15:23
  • 댓글 0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호봉으로 인정해주는 공무원 보수규정 개정안이 국민적 비판으로 입법예고한지 사흘 만에 철회한 데 대해 “도대체 누가 무슨 의도로 기획한 것이냐”고 추궁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공무원까지 '코드화'하려고 한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이 초래한 당연한 결과이자 치고 빠지기식의 가벼운 처신 또한 아마추어 정부의 실체를 그대로 드러내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애당초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호봉으로 인정해준다는 발상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호봉이 인정되는 시민단체 중에는 제주 강정마을 불법시위 단체, 광우병과 사드 전자파 괴담을 유포한 단체 등 '좌파 시민단체'가 무수히 포함되어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좌파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경력'으로 인정하겠다는 것은 특정 정치적 세력에 특혜를 주겠다고 대놓고 선언한 것”이라며 “이는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규정한 헌법 7조와도 명백히 어긋나는 것으로 초헌법적 포퓰리즘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친정부, 좌파 시민단체가 정부 곳곳을 꿰차고 국민이 혈세를 갖다 바치는 ‘시민단체 공화국’ 이게 나라다운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시민단체 경력을 공무원 호봉에 산입시키겠다는 얼토당토않은 아이디어를 도대체 누가 어떤 의도로 기획한 것인가”라며 “청와대 실세 문고리들의 시민단체 비위 맞춰주기 인가, 아니면 하명에 의한 것이냐”고 해명을 촉구했다.

이어 “땀 흘려 열심히 공부하는 청년들의 공분을 사게 한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이번 사안을 ‘신적폐’로 규정하고 끝까지 추적하여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홍성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북 단일팀에 세계인이 감동?… 北核에 ‘평화’ 안대 씌우지 마라
남북 단일팀에 세계인이 감동?… 北核에 ‘평화’ 안대 씌우지 마라
[전문]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
[전문]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