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김여정 방한… 이제 평창은 완벽한 北 체제 선전장으로 전락”
  • 강석영
  • 승인 2018.02.08 16:08
  • 댓글 0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8일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의 방한과 관련해 “핵 폐기만이 체제보장의 유일한 길임을 알려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휘젓고, 미국에 대한 강력한 도발메세지를 던질 ‘고위급 대표단 깜짝 이벤트’를 할 것이라는 불길한 예감이 그대로 적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북한의 인권유린 문제와 관련해 미국 재무부가 독자 제재대상에 포함시킨 김여정의 방문”이라며 “세계 모든 언론과 세계인들의 관심이, 피와 땀을 흘려 올림픽을 준비한 선수들이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주인인 대한민국이 아닌 북한에서 온 김씨 세습 왕조의 공주님에게 전부 강탈당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여정의 일거수 일투족은 실시간으로 전 세계의 전파를 탈 것이고, 그녀의 말 한 마디 한 마디는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 시킬 것”이라며 “북한 김씨 왕조의 체제선전은 극에 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우리민족끼리’의 홍보대사로 온 김여정이 우리에게 가져 올 선물은 북핵 제거나 평화가 안이라 한국 내 안보의식 무력화, 한미 동맹의 약화, 그리고 남남갈등의 악화일 것”이라며 “이제 평창올림픽은 완벽하게 북한의 체제선전장으로 전락했다”고 꼬집었다.

장 대변인은 “평양올림픽의 화룡정점인 김여정의 방문을 바라보면서, 올림픽 이후에 대해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이라며 “한미 연합 훈련 재개를 둘러싼 갈등과 반목 그리고 그 결정에 따른 북한의 도발을 생각하니 암담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한미 갈등을 유발시키며 우리를 향해서는 위장평화공세를 펴려는 북한의 간교한 체제 마케팅 전략에, 결코 휘둘려서는 안된다”며 “특히, 대북 치적쌓기에 현옥되어서는 더더욱 안 된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은 김여정에게 핵폐기만이 자신들의 체제를 보장받을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분명히 깨닫게 해 줘야 한다”며 “이것이 북한으로부터 올림픽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유일한 소득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