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포항 4.6 지진 피해 신고 갈수록 늘어…공공시설 0→54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2.12 11:05
  • 댓글 0
지난 11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 지진이 일어난 뒤 포항시 북구 장성동 한 건물 외벽이 부서져 길에 파편이 떨어져 있다. ⓒ 연합뉴스

부상 36명에서 40명으로 늘어…35명 귀가, 5명 입원

11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4.6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장성동 한 건물 외벽이 떨어져 나가고 유리창이 부서져 있다. 2018.2.11 ⓒ 연합뉴스

11일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4.6 지진으로 피해가 났다는 신고가 늘었다.

포항시에 따르면 12일 현재 시에 지진으로 피해를 봤다고 신고한 공공시설은 54곳이다.

학교가 47곳, 여객선터미널 1곳, 문화재인 보경사 1곳, 포항역 1곳, 기타 4곳이다.

11일 오후까지 집계한 공공시설 피해신고는 없었다.

보경사는 경북도지정 문화재인 대웅전 내부 벽에 금이 갔고 지붕을 받치는 목재가 뒤틀렸다.

또 추녀를 받치는 보조기둥인 활주가 강한 진동으로 눈에 띄게 휘었다.

포항역은 역무실과 여객통로 천장에서 타일 20여 개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현재까지 지진에 따른 부상자는 40명으로 전날보다 4명 늘었다.

이모(21)씨는 남구 효자동 포항공과대학교에서 대피하다가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포항 성모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박모(80)씨는 북구 용흥동 자택 화장실에서 넘어져 왼쪽 다리가 부러졌다.

또 북구 흥해읍에 사는 A(85·여)씨가 침대에서 떨어지면서 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포항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들을 포함해 5명이 입원 중이고 나머지 35명은 경미한 상처를 입어 자력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귀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사유시설 피해신고는 80건으로 전날과 같았다.

시는 지난해 지진 때 안전 C등급과 D등급을 받은 건축물을 긴급 점검할 예정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앞으로 피해신고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11일 새벽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4.6 지진 영향으로 보경사 대웅전 처마에 있던 연화문 목조 부재가 바닥으로 떨어져 나뒹굴고 있다. 2018.2.11. ⓒ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자 면담하는 이방카 트럼프, 北 인권 뭉게며 마식령 집착하는 文 정권
탈북자 면담하는 이방카 트럼프, 北 인권 뭉게며 마식령 집착하는 文 정권
"재해예방 안전 교육받고 산재 보험료 할인받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