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베트남 '박항서호' 사인볼·유니폼 경매 부쳤더니…10억에 낙찰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2.13 11:23
  • 댓글 0

총리, 축구대표팀 선물 경매 내놔…설 앞두고 불우이웃돕기 사용

박항서 감독의 지휘 아래 동남아시아 축구역사를 새로 쓴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사인볼과 유니폼이 10억 원 가까이에 팔렸다.

13일 베트남 정부에 따르면 노동보훈사회부와 정보통신부가 지난 6∼11일 박 감독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축구공과 유니폼을 경매한 결과 200억 동(9억5천400만 원)을 써낸 베트남의 대형 부동산·리조트업체 FLC 그룹에 돌아갔다.

박항서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 2번째)과 선수들이 1월 28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운데)에게 사인볼과 유니폼을 선물하고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베트남정부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경매 시초가는 10억 동(4천770만 원)이었지만 현지 기업들과 개인들이 몰리면서 20배 비싼 가격에 낙찰됐다.

찐 번 꾸엣 FLC 그룹 회장은 "이번 낙찰은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취지의 경매에 참가해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6∼11일 베트남 정부가 실시한 경매에서 현지 부동산·리조트업체 FLC 그룹에 200억 동(9억5천400만 원)에 낙찰된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사인볼과 유니폼[베트남정부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이 축구공과 유니폼은 최근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국제대회 출전 사상 가장 좋은 성적인 준우승의 쾌거를 이룬 베트남 대표팀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에게 선물한 것이다.

푹 총리는 지난달 28일 대표팀의 귀국 직후 개최한 환영행사에서 박 감독과 선수들로부터 사인볼과 유니폼을 받자 이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불우이웃과 혁명가 가족들을 돕는 데 쓰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푹 총리는 당시 "박 감독이 탁월함과 마법의 손길로 대표팀을 이끌었다"고 극찬하며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노동훈장을 수여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