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2020년까지 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전기차 1만대 도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2.19 15:47
  • 댓글 0

과기정통부-환경부 MOU 체결…"미세먼지 해결 차원"
대당 250만∼450만원 보조금 지원…노후 이륜차 5만대도 전기이륜차로

 

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1만대가 내후년까지 도입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과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9일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이런 내용의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두 부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중 하나로 일산화탄소(CO),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등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노후한 이륜차(모터사이클)를 친환경 배달장비로 전환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 산하 우정사업본부는 2020년까지 기존 우편배달용 이륜차 1만5천대 중 3분의 2인 1만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바꾼다. 올해 1천대, 내년 4천대, 2020년 5천대를 각각 도입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전기차의 차종과 성능에 따라 1대당 250만∼4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은 지난 2012년부터 계속돼왔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노후 이륜차 5만대를 전기이륜차로 전환하고 연간 보급 대수를 1만5천대 수준으로 늘린다는 보급 계획을 세웠다. 우정사업본부 등 공공기관이 도입 확대를 선도하면 대규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뒤따르리라는 계산이다.

여기에는 국고 625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작년까지 초소형 전기차와 전기이륜차의 우리나라 보급 대수는 각각 846대, 1천164대로 저조하다.

협약식에 이어 광화문우체국 인근 청계광장에서는 트위지(르노삼성), 발렌시아(그린모빌리티) 등 전기차를 전시하는 부대행사가 열렸으며 두 부처 장관의 시승식이 이어졌다.

유영민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미세먼지 저감과 집배원 안전을 확보하는 데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편배달용 전기차 확산을 위해 양 부처가 협력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친환경 산업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우체국 등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친환경 배달장비가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년까지 전국 우체국에 우편배달용 전기차 1만대 도입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 협상 결렬되면 미한 연합군사훈련 즉시 재개할 것”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 협상 결렬되면 미한 연합군사훈련 즉시 재개할 것”
헌법기관 기관지에 “천안함 누명이면 北에 사과해야” 기고글 파문
헌법기관 기관지에 “천안함 누명이면 北에 사과해야” 기고글 파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