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국민콜 110, 성폭력·경찰민원·전기고장 신고상담 받는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2.28 13:06
  • 댓글 0

권익위, 비긴급 신고상담전화 실시간 연계 확대

앞으로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상담전화 '국민콜110'을 통해 성폭력·경찰민원·전기고장 신고상담 서비스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권익위는 국민콜(110)과 여성긴급(1366)·경찰민원(182)·전기고장신고(123) 상담내용을 실시간으로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박은정 권익위원장, 국민콜 110 방문 ⓒ 연합뉴스

정부는 재난신고와 범죄신고 중 긴급사항은 119와 112가 맡고, 나머지 비긴급 신고상담은 국민콜이 맡도록 유도하고 있다. 국민콜 상담원은 250명이다.

비긴급 신고상담 전화는 16개가 있다.

학교폭력(117), 밀수신고·관세상담(125), 사이버테러(118), 군위기상담·범죄신고(1303), 전기안전(1588-7500), 부정불량식품(1399), 검찰민원(1301), 청소년상담(1388), 자살예방(1577-0199), 노인학대(1577-1389), 가스안전(1544-4500), 상수도(121), 환경오염(128) 등이 있다.

ⓒ 연합뉴스

현재도 국민콜에 전화하면 기본적인 상담을 해주고, 더 구체적인 상담이 필요하면 해당 분야 상담전화번호를 알려준다.

하지만 국민콜에서 상담했던 내용이 전달되지 않아 해당 분야 상담전화 통화 시 처음부터 다시 말해야 하는 불편이 있다.

권익위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연계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으로 상담내용을 공유하기로 했다.

권익위는 먼저 여성긴급·경찰민원·전기고장신고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연결했고, 추후 나머지 13개 비긴급 신고상담 전화와의 연계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권익위는 이와 함께 3월부터 별도의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국민콜로 전화하면 스마트폰에 민원 관련 정보 검색화면이 뜨는 '보이는 ARS'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는 청각장애인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통일연구원의 수상한 '한반도 평화협정' 초안
통일연구원의 수상한 '한반도 평화협정' 초안
반공 작가 ‘솔제니친’ 탄생 100주년, 그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
반공 작가 ‘솔제니친’ 탄생 100주년, 그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