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화재 잦은 곳에 더 많은 소방관…'소방서별 등급제' 도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05 14:41
  • 댓글 0

소방청 '소방력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 시행

21일 오전 11시 19분께 광주 서구 쌍촌동 주택가 한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8.2.21 ⓒ 연합뉴스

소방청이 지역별 특성과 다양한 소방수요를 반영한 소방서별 등급제를 도입해 소방관 인력 배치 효율화에 나서기로 했다.

소방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소방력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마련해 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소방청은 인구밀집도, 출동거리 등 지역별 특성과 소방대상 건물 수, 건물 위험지수 등 소방수요를 반영해 일선 소방서를 1∼3등급으로 나눠 인력을 재배치하기로 했다.

1급서는 특·광역시나 도청 소재지 소방서로, 인구가 50만명 이상, 소방대상물 2만개소 이상, 건물위험지수 300 이상인 곳이다.

2급서는 인구 25만∼50만명 미만, 3급서는 인구 25만명 미만 군 소재 소방서이다.

등급제는 119안전센터와 119구조대, 119구급대, 119지역대 등에도 적용돼 인력 재배치에 활용된다.

이와 함께 소방청은 그간 인력배치 기준이 없던 119종합상황실이나 소방체험관, 특수구조대 등 소방기관에도 신고건수나 상황처리 평균시간, 체험관 규모, 소방공무원 수 등을 고려한 인력 기준을 만들어 적용하기로 했다.

박근오 소방청 소방정책과장은 "'소방력 산정 기준' 개선으로 적재적소에 충원 인력을 배치해 소방의 현장대응력 강화는 물론 국민 안전을 위한 소방서비스 품질 향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