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 주민들, 장애 체육선수 존재 의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12 13:58
  • 댓글 0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등 북한 대표팀 관계자들이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일인 9일 오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를 찾아 노르딕스키에 출전하는 마유철과 김정현의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오른쪽은 올해 9세인 북한 김동영 참관선수. ⓒ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2018 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을 두고 북한주민들 속에서 의혹이 일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장애인에 대한 기초적인 복지도 시행하지 못하면서 언제 장애인 선수를 양성했느냐며 의아해 한다는 것입니다. 

관련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7일 “지금까지 여기(북한)에서 장애자체육선수가 존재한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이번 동계장애자올림픽에 어떤 선수들이 나갔는지 모르겠지만 올림픽을 정치적인 깜빠니아(캠패인)로 이용하기 위해 급조된 선수들일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군복무와 대학시절을 합쳐 10년 넘게 평양에 살았지만 시내에서 장애자를 단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면서 “다른 사람들도 평양에 장애자체육선수들이 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김정은시대에 들어서면서 부쩍 체육을 대중운동이라며 장려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장애자들을 위한 체육시설이나 체육활동을 하는 것을 보거나 그에 관한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장애인으로 국가체육선수가 되었다면 ‘월미도체육단’이나 ‘압록강 체육단’과 같은 국가체육단 선수로 활약하다가 사고로 장애를 입은 사람들 중에서 장애자 선수로 나섰을 가능성은 있다”면서 “그외 선천적 장애자가 본인의 의지에 따라 국가체육선수가 되는 것은 이 땅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지난해 한국에 입국한 한 탈북민은 “북한에 장애자선수들이 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면서 “장애가 있는 사람은 평양시내에 발도 들이지 못하게 하는데 장애자를 국가체육선수로 육성한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요즘 평창장애인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의 장애자선수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대해 의심이 앞선다”면서 “탁구선수로 활동하다 장애가 생겨 크로스컨트리 스키선수가 되었다는데 어떻게 같은 사람이 탁구와 스키라는 전혀 다른 두 가지 종목의 국가선수로 등장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탈북민 소식통은 “북한에 농아학교나 맹인학교가 있지만 그런 학교를 통해 체육인을 개발하지는 않는다” 면서 “이번에 출전한 2명의 장애자선수는 평창장애인올림픽 행사를 위해 북한당국이 대외선전의 차원에서 급조한 선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RFA)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또 찾아온 장마철…경기도 인명피해 우려 250곳 촉각
또 찾아온 장마철…경기도 인명피해 우려 250곳 촉각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한미 훈련, 비핵화 여부 관계 없이 재개해야”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한미 훈련, 비핵화 여부 관계 없이 재개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