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미 텍사스서 '소포 폭탄' 연쇄 폭발…2명 사망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13 11:17
  • 댓글 0
미국 텍사스 주 주도 오스틴에서 2주 사이에 소포 폭탄이 잇달아 터지는 사건이 발생, 2명이 숨졌다. 사진은 12일(현지시간) 아침 17세 청소년이 집 앞에 놓인 소포를 부엌에서 열어보는 순간 폭발해 숨지고 한 여성은 크게 다친 오스틴 북서부의 한 주택출입구. 지난 2일에도 오스틴 북동부 해리스 리지에서 소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일어나 39세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 연합뉴스

북미 최대 음악축제 SXSW 앞두고 경찰당국 바짝 긴장 

미국 텍사스 주 주도 오스틴에서 2주 사이에 소포 폭탄이 잇달아 터지는 사건이 발생해 주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 CNN·ABC 방송과 폭스뉴스에 따르면 이날 아침 오스틴 북서부의 한 주택에서 17세 청소년이 집 앞에 놓인 소포를 부엌에서 열어보는 순간 폭발해 이 청소년은 숨졌고 함께 있던 여성은 크게 다쳤다.

오스틴 경찰국 브라이언 맨리 국장은 "2주 전쯤인 지난 2일 발생한 사건과 매우 유사하다"며 소포가 배달된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맨리 국장은 소포가 우체국 배달망을 통해 전달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오스틴 트래비스 카운티의 EMS(택배조회시스템) 서비스도 소포 폭발 사고로 한 남성이 사망하고 여성 한 명이 중상을 당해 병원에 후송됐다고 전했다.

이어 약 40분쯤 뒤 사고가 난 지역에서 매우 가까운 거리에 있는 다른 한 주택에서 75세 히스패닉계 여성이 집 앞에 배달된 소포를 열어보다 폭발물이 터져 크게 다쳤다.

12일(현지시간) 미 CNN·ABC 방송과 폭스뉴스에 따르면 이날 아침 오스틴 북서부의 한 주택에서 17세 청소년이 집 앞에 놓인 소포를 부엌에서 열어보는 순간 폭발해 이 청소년은 숨졌고 함께 있던 여성은 크게 다쳤다. 사진은 사건 현장을 지키고 있는 경찰. ⓒ 연합뉴스

이 여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수사국(FBI)과 주류·담배·화기류 단속국(ATF) 요원들도 이 사건 수사에 투입됐다.

폭발 사고가 난 집 근처 주민은 "소포가 폭발했다는 소식을 듣고 공포에 질렸다. 이사를 가야 하나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에도 오스틴 북동부 해리스 리지에서 소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일어나 39세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은 애초 자살로 추정됐다가 수상한 물건이 폭발한 사건으로 다시 분류돼 경찰이 재조사하고 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세 번째 소포 폭발 사고가 난 지역이 거리로는 20㎞ 이내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포 폭탄(PG) ⓒ 연합뉴스

ABC 방송은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소포 폭발 사고의 피해자들이 두 건은 흑인이고, 한 건은 히스패닉계 주민인 점에 비춰 인종 범죄 또는 증오 범죄일 가능성도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CNN도 소포 폭발 사고가 모두 3건이며 증오 범죄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특히 소포 폭발 사고가 이번 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음악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가 임박한 시점에 일어나자, 경찰 당국은 '소프트 타깃 테러'의 가능성을 우려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미 텍사스 오스틴 연쇄 소포 폭발 사건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 협상 결렬되면 미한 연합군사훈련 즉시 재개할 것”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 협상 결렬되면 미한 연합군사훈련 즉시 재개할 것”
헌법기관 기관지에 “천안함 누명이면 北에 사과해야” 기고글 파문
헌법기관 기관지에 “천안함 누명이면 北에 사과해야” 기고글 파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