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유동열 원장의 안보전선
여적죄(與敵罪)와 여적(與敵)행위
  • 유동열(자유민주연구원 원장)
  • 승인 2018.03.13 14:59
  • 댓글 0

우리 사회 자유민주세력 내 일각에서 문의 안보관계자들을 여적죄로 고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형법 제93조 여적죄의 구성요건이 안된다는 것입니다.

여적죄(與敵罪)란 [적국과 합세하여 대한민국에 항적한 자는 사형에 처한다](형법 제93조)는 조항인데, 북한은 헌법상 국가가 아니라 한반도의 북반부를 불법으로 강점하여 지배하고 있는 불법단체(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북한은 적국(敵國)이 아니기 때문에 여적죄 적용이 어렵습니다.

한 사례로 북한 간첩에게는 형법 제98조(간첩죄)를 적용하지 못합니다. 이 조항은 적국을 위해 간첩을 해야하는데 북한은 ‘적국’이 아니라서 국가보안법 제4조 목적수행(간첩)이나 제5조 자진지원(간첩)을 적용합니다.

따라서 여적죄라는 특정 법률용어보다는 이들이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반하는 여적(與敵)행위와 이적(利敵)행위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 것이 휠씬 신뢰성이 높고 상대측의 법적 반격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북한은 ‘적’(敵)이 맞으나, 국가가 아니라서 ‘적국’(敵國)은 아님.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유동열(자유민주연구원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