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비번 날 상가 화재현장 달려간 새내기 소방관…"화마 막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19 16:18
  • 댓글 0

비번 날 상가 화재현장을 목격한 새내기 소방관이 신속히 화재를 진압해 큰 피해를 막았다.

지난 17일 오후 5시 38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5층짜리 상가 3층 음식점 주방에서 영업준비 중 식용유 과열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작년 11월 경기 광주소방서에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인 최재훈(26) 소방사는 이날 비번을 맞아 지인들과 이 건물을 찾았다가 화재 경보음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최 소방사는 곧장 소화기로 진화에 나섰으나 여의치 않자 옥내 소화전을 이용, 약 4분 만에 불을 껐다.

이 불로 음식점 주인 A(50대)씨가 손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음식점 내부 6.6㎡가 타 소방서 추산 74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 다른 음식점 등 건물 안에 있던 50여 명이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해당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3층의 연면적 7천901㎡ 규모로, 음식점과 주점이 많아 불이 확대됐다면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분당소방서 관계자는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최 소방사가 화재를 진압한 상태였다"며 "그의 신속한 대처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 소방사는 "화재 경보음을 듣고 달려가 보니 천장으로 불길이 솟구치고 있어 진화에 나섰다"며 "어떤 소방관이라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훈 소방사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