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소방차 접근하면 교차로 신호등 저절로 파란불로 바뀐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20 11:13
  • 댓글 0

긴급차량 출동 때 진행신호 자동 부여…경찰, 재난특위 업무보고 

ⓒ 연합뉴스

경찰이 소방차 등 긴급차량의 신속한 출동을 위해 자동으로 신호를 제어하는 시스템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청은 20일 국회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전국 확대 추진 계획을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은 긴급차량과 신호제어기를 연결하는 통신장비를 설치, 차량이 교차로 통신영역(100m)에 진입하면 기존 신호를 중단하고 진행 방향에 직진이나 좌회전 신호를 부여한다.

2016년 1월부터 경기도 의왕시에서 시스템을 시범 운용한 결과 긴급차량 통행시간이 20∼60%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전국에 공통 시스템을 적용하고자 올해 안에 표준규격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소방차량 출동 경로를 경찰 교통정보센터에서 수동으로 제어해 차량의 빠른 이동을 돕는 '긴급차량 우선' 신호제어도 확대를 검토한다.

작년 4월부터 충북지방경찰청이 운용하는 이 시스템은 소방 직원이 교통정보센터에 상주하면서 출동 내용과 차량 위치를 경찰에 전달하면 출동 경로 신호를 경찰이 수동으로 제어하는 방식이다.

민간 및 재난대응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도 강화한다.

경찰청은 내달 소방청과 재난대응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해 112 종합상황실과 119 상황실 간 긴급상황 공동대응, 인명구조 대책 수립, 교육훈련 지원 등에 서로 협력할 계획이다.

경찰청이 주도하고 환경부, 질병관리본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군, 소방 등 대테러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화생방테러 공동대응 협의체'를 반기 1회 개최로 정례화하고, 지방청별로도 지역협의체를 신설한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