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재난·치안 국산 드론 개발…2020년까지 490억원 투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29 16:05
  • 댓글 0

2021년부터 2천800여대 공공수요 예상

해양 탐색·구조 드론 플랫폼

정부가 재난·치안 현장 정보를 신속히 수집하고 초동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산 드론을 개발키로 했다.

관련 부처들이 2020년까지 공동으로 490억원을 투입해 용도별 드론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소방·경찰·해경 등에서 2021년부터 2천800여대에 이르는 공공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정부는 전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경찰청, 해양경찰청은 30일 '2018년도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구축·운용 사업추진위원회'을 열어 이런 계획을 논의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연구개발 계획에는 국내 연구기관·학교·중소기업 등 29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1년부터 전국 소방서 215개, 해경 함정 230척, 경찰서 254개 등에서 2천800여대의 드론 공공수요가 생길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은 재난이나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소방관 또는 경찰관이 출동해 현장에서 직접 관측·대응하고 있으며, 전체 재난대응 시간의 절반 이상이 현장진압과 인명구조에 필요한 상황정보 수집에 쓰인다.

실내 탐색 드론 플랫폼 개요도

이에 따라 정부는 용도별로 재난·치안현장용 드론 임무장비, 시스템통합(SI) 소프트웨어, 원격 관리체계 등 현장대응을 위한 토털 솔루션을 개발키로 했다.

실외 재난 대응 드론 플랫폼 개요도

정부와 참여 기관들은 다양한 재난현장에서 직접 임무를 수행하는 소방, 해경, 경찰 담당자의 의견을 수렴해 필요한 임무성능을 반영한 상세설계를 빠른 시일내 완료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재난현장용 드론 토털 솔루션을 개발한 후 성능평가와 재난현장 시범운용을 통해 시스템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어 본격 양산을 거쳐 공공부문에 드론을 배치해 운용하면서 국내 실적을 쌓고 이를 기반으로 세계시장으로 진출시킬 계획이다.

관련 정부 부처들은 조달청과 협력해 이번 사업으로 개발된 드론이 소방, 해경, 경찰 등 공공수요로 연계되고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부처들이 칸막이 없이 하나의 사업에 대해 공동관리·공동책임을 분담하는 형태로 이뤄지며, 공동운영규정 제정, 공동예산서 작성, 단일 사업관리 전문기관 지정 등 절차를 거친다.

[표] 드론 사업 부처별 사업비와 내용

부처명 총사업비
(괄호 안은 2018년)
연구 내용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156.5억원
(56.5억원)
- 고온, 강풍 등 재난 현장의 극한환경에서 드론 운용을 위한 내열성, 내풍성, 방수 등 환경적용기술 개발
- 재난대응용 드론의 안전한 운용을 위한 통신장비, 영상기반 위치추정, 충돌회피 기술 및 운영관리시스템 개발
산업통상자원부 137억원
(49.5억원)
- 재난대응용 드론 기체 3종, EO/IR 등 기본임무장비, 현장정보시스템 등 공통플랫폼 개발
소방청 43.1억원
(15.6억원)
- 유해물질 탐지 등 소방의 재난대응 임무에 특화된 임무장비 및 소프트웨어 개발
해양경찰청 35.2억원
(12.6억원)
- 해상 조난자 구조 등 해경의 재난대응 임무에 특화된 임무장비 및 소프트웨어 개발
경찰청 19.6억원
(7.1억원)
- 우범지역 순찰, 용의자 추적, 교통량 측정 등 치안유지 임무에 특화된 임무장비 및 소프트웨어 개발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기획보도] ④ 일본인 납치자 문제 - 해법이 없는 日 과 北
[기획보도] ④ 일본인 납치자 문제 - 해법이 없는 日 과 北
해외 수출된
해외 수출된 "개량형 해성미사일" 현지 평가서 한발도 못 맞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