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상원 가드너 “주한미군, 소풍 나온 것 아냐… 文 대통령은 ‘동맹’ 인식해야”
  • 홍성준
  • 승인 2018.04.16 11:50
  • 댓글 1
코리 가드너 미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코리 가드너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16일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비핵화 의지를 증명할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더 이상 어리석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인 가드너 의원은 미국의소리(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 ‘한 번 속으면 상대방 잘못, 두 번 속으면 내 잘못’이라는 옛 말이 있다. 미국은 과거에도 김씨 일가가 비슷한 약속을 하고는 이후 모두 어기는 모습들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조치와 관련해 ‘단계적이고 동시적’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는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검증 가능한 조치가 있는지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시점에서 북한은 어떤 형태의 완화 조치도 받을 수 없다고 본다. 그럴 만한 진실성을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국이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유일한 방법은 최대 압박을 계속하고 제재를 더욱 강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는 것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것”이라며 “북한의 동조자들에 대해서도 계속 제재를 가해야 하며, 북한을 국제사회로부터 경제적·외교적으로 단절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과 외교적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을 경우에 대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하는 데 있어 계속 저항한다면 외교적 방법이 성공할 가능성도 계속 낮아질 것”이라며 “한반도에 주둔하는 미군은 날씨를 즐기거나 소풍을 위해 가 있는게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지키기 위해 미국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한국에 있다”며 “외교가 실패하게 된다면 미국은 준비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동맹을 인식하면서 김정은과의 회담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며 “동맹의 결정은 동맹에 의해서 그리고 동맹을 통해서 이뤄지고, 북한 정권에 한결같이 대응하는 데 협력한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가드너 의원은 “북한에 인권 문제를 계속 제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북한과 만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인권 문제 또한 논의해야 한다”며 “김정은은 듣기 싫어하겠지만 그렇다고 인권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 것은 변명이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홍성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이재호 2018-04-19 05:23:14

    미국의 가장 큰문제는 비핵화에만 매달리는데있다. 비핵화가 한반도평화인가? 비핵화와 대량살상무기 전폐, 대등한 수준으로 공격형무기의 남북 감축 등이 포함되어야 한다. 특히 근본적으로 북한인권문제를 포함시켜야 한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의회 의원들 “김정은 비핵화는 ‘훌륭한 홍보’… 핵포기 안할 것”
    美 의회 의원들 “김정은 비핵화는 ‘훌륭한 홍보’… 핵포기 안할 것”
    김중로 “北 핵무기 완성됐기 때문에 실험 중단… 비핵화 선언 아냐”
    김중로 “北 핵무기 완성됐기 때문에 실험 중단… 비핵화 선언 아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