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하와이 홍수, 헬기로 주민 200여 명 필사의 구조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4.18 14:11
  • 댓글 0

미국 하와이 주도 호놀룰루가 있는 오아후 섬 북서부 카우아이 섬에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 주민 220명이 헬기로 필사의 탈출을 감행했다고 현지 언론 하와이뉴스나우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하에나, 와이니하 지역에서 전날 밤 구조된 주민은 킬라우에아 체육관에 수용됐다. 폭우로 가옥이 물에 잠기면서 주민들이 지붕 위에 올라가 구조 신호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폭우로 물에 잠긴 하와이 카우아이섬 ⓒ 연합뉴스

이들 외에 주민 100여 명은 수상 교통수단인 제트스키로 구조됐다.

버나드 카르발로 카우아이 시장은 "이 시점에선 폭우와 홍수 피해를 가늠하기조차 어렵다"고 말했다.

현지 인명피해는 아직 집계되지 않고 있다.

주민들은 불과 몇 분 사이에 물이 차올라 가재도구를 챙길 틈도 없이 지붕이나 옥상으로 대피해야 했다고 말했다,

주민 케빈 칼레이오히는 하와이뉴스나우에 "평생 이 섬에 살았는데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순식간에 집에 물이 들어찼다. 지붕으로 기어 올라갈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카우아이 섬 하날레이베이 지역에는 24시간 동안 7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고 현지 기상청은 말했다. 현지 기상관측 사상 가장 많은 강우량으로 기록됐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지사는 카우아이 섬 일원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피해 복구에 주 재난 당국의 모든 인력을 투입하도록 지시했다.

이게 지사는 현지에 생필품을 공급하기 위해 블랙호크 헬기가 투입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북한이 질색하는 글로벌호크 2·3호기 한국 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조 바이든, 차기 대선서 트럼프와 맞붙는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