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탈북 여종업원들 “JTBC 방송, 앞뒤 말 다 잘라서 편집” 반발탈북 웹툰 작가 최성국 “탈북 여종업원들이 북송을 요구? 악마의 편집”
  • 김영주
  • 승인 2018.05.15 15:25
  • 댓글 3
웹툰 작가 최성국 씨 ⓒ TV조선 캡처

‘로동심문’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탈북 웹툰 작가 최성국 씨가 JTBC에서 보도한 북한 식당 여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 제기에 대한 보도를 정면 반박했다.

최 씨는 14일 TV조선 뉴스9에 출연해 “실제로 여종업원들과 연락을 해 봤는데, ‘우리가 왜 북한에 가겠느냐고 하겠느냐. 앞 뒤 다 잘라서 편집했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통일부가 JTBC의 의혹 보도와 관련해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과 탈북 여종업원의 맞교환 방식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조금 진전이 되면 말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최 씨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탈북자들은 탈북한 사람들도 북송시킬 수 있는 건가 라는 생각이 들어 무섭고 두렵다”고 말했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월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의 탈북 여종업원 송환 요구에 대한 질문을 받자 “여기서 말씀드리지 않는 것이 좋겠다”며 즉답을 피한 데 대해서도 “탈북자들은 (정부의 행보가) 정말 무섭다”고 우려했다.

최 씨는 “탈북자들은 국정원에서 다 조사를 받는다. 본인의 자유의사가 아니면 한국에 올 수가 없다”며 JTBC의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김정은이 남북정상회담에서 ‘탈북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데 대해서도 “북한은 이동의 자유, 표현의 자유, 알권리가 없다. 한국 영화 드라마 보면 탄압하는 등 변함이 없다. (지금도) 탈북하면 처벌하는데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최 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약 제가 제 의사에 따라 북으로 갔다는 뉴스를 접한다면 구출운동 꼭 좀 벌여달라. 저는 절대로 북한 갈 마음이 추호도 없다”며 “우리는 언제 납치되어 북송될지 모르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고 호소한 바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Choe 2018-05-16 16:04:34

    하늘의 심판이 무서운 줄 모르나? 어떻게 다른 나라도 아니고 우리나라가 북송시키려고!!! 정부는 각성하라!!! 북송 절대 안된다   삭제

    • ㅇㅇ 2018-05-16 10:22:33

      민변 이새끼들은 담정권에서 반드시 수사대상이 될꺼다 악마의 탈을 쓴 쓰래기들 그래놓고는 인권을 말해?   삭제

      • 이형 2018-05-16 05:48:21

        대한민국땅이 공산권의 중국땅보다 못하다?
        대한민국내에서 잡혀서 중국으로 송환된다?
        뭐야? 좌파 종북자들의 세상?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