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opinion 백악관 기자 -제니 박의Voice
(종합) 美 “북한의 의도에 환멸을 느꼈다… 인내에 한계 느껴 회담 취소결심”- 북한, 오만방자하게 굴다가 신뢰회복 불구!-
  • Janne Pak
  • 승인 2018.05.25 15:14
  • 댓글 3
24일 (현지시간) 중동전쟁에 맹활약을 한 Navy Seal 대원들에게 매달을 수여하는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있는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24일 현지) 북한 김정은에게 미. 북 회담을 전격 취소한다는 서한에 서명하고 직접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노력을 했지만 북한의 무모하고 공격적인 발언에 극도의 분노감과 적대감을 느꼈다고 한다. 

김정은에게 서한을 작성하기전 지난밤 고위 관리들과 만나 논의했으며, 더 이상 자신의 참모들에 대한 모욕적이고, 미국에 대한 초토화를 운운하는 북한과 회담을 한들 큰 성공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을 판단, 직접 결단을 내린후 공식 서한에 서명을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서한에서 최강국 대통령답게 최대한의 분노를 자제하고 정중하게 미.북회담을 취소한다고 전했다. 서한 마지막은 미국이 언제든지 대화의 여지를 열어놓겠다고 한 것은 미국이 쉽게 북한을 받아들이려고 하는 말이 아닌, 미국 사람들의 타인에 대한 배려를 보여주는 것이다. 미국 사람들은 아무리 원수와 싸움을 해도 정중히 인사를 하면서 뺨을 때린다. 미국의 정서를 알아야 한다. 

북한이 마치 트럼프 대통령이 용서해주고 회담을 복귀할 수 있는 뜻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미국은 이미 북한의 술수에 환멸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북한은 깨달아야 한다. 지금까지 한국 정부에 해 왔던 변덕스러운 행동 무모한 행동 벼랑 끝 전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먹히지 않는다. 미국을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한다.

백악관은 오늘 정례브리핑은 없었다. 갑자기 비공개 브리핑을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Matt Pottinger (NSC 아시아 담당 전략 본부장)은 백악관 출입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 미국이 북한과 회담을 하게 된 원인에 대해- 지난 3월 한국 정부 대표단(정의용.서훈)이 백악관에 와서 우리에게 북한 김정은이가 비핵화를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한국 정부도 이를 확신한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이 한.미군사 훈련도 이해한다고 전했다. 한국 대표단은 김정은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각인시켜줬고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을 뿐이다. 비핵화를 위한 대화를 위해 지금까지 미국은 북한과 끊임없이 노력해 오고 있지만 현재 북한의 행동은 비핵화에 대한 아무런 의지가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의 진정성에 대한 의심 1. 지난주 싱가포르에서 양국 실무자 접촉 회의에 아무런 연락도 없이 나타나지 않았고, 전화를 해도 답변하지 않은 무모한 행동을 하며 미국을 골탕 먹이는 일을 일삼고 있다. 2. 이번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때 전문가를 파견하기로 약속해 놓고, 아무런 조치 없이 기자들만 불러 놓고 행사를 치렀다. 기자들은 핵 전문가가 아니다. 기자들에게도 역시 취재할 수 있는 장비까지도 압수하고 취재 자유를 박탈하는 행동을 했다.

CBS 보도에 따르면 마치 감금되어 있는 느낌이었다고 한다. 미국의 인내는 한계에 도달했다.

질문: (제니 박): 트럼프 대통령이 서한을 발표하기 전 한국정부에 알렸는가?

답변: (Pottinger 전략 본부장): 지난 한.미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이 성사되지 않을 수도 있다.(It may not happen)"고 말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이 말을 알아들었는지 잘 모르겠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말에 대해 답변이라기보다는 “중재자가 아닌 미국과 공조하는 협력자로서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동문서답을 한 것이다. 하지만 작금의 문대 통령은 미. 북간에 본인이 중재를 한다고 생각하고 있지 않는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

LA 타임즈 기자 질문: 한국의 정의용 실장이 99%로 회담 가능성에 자신 있게 말했다. 그런데 북한은 어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통해 펜스 부통령을 인신공격하고 미국 초토화를 발언하는 등 적대적 발언을 했다. 미국이 어떻게 북한에 페이백(Pay back) 할 것인가?

(Pottinger): 우리는 최대의 압박을 가할 것이고 현재로선 더 이상 북한을 신뢰할 수 없는 단계에 있으며, 대화가 계속될지도 확신할 수 없다.

Pottinger 전략관은 공은 북한에 넘어갔다. 앞으로 북한이 어떠한 제의를 할지 모르나 우리는 완전한 비핵화(CVID엔 변함이 없고 이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전 부시 대통령 시절에도 이미 CVID를 주장했다고 말한다. 회담 재추진 여부에 관해서는 아예 일축을 했다.

 현재로선 미국의 입장은 분노와 환멸, 그리고 북한의 진빼기 작전에 지쳐있는 모습이다.

폼페오 국무장관도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북한에 대해 적대적 발언에 경고를 하고 나섰다, 폼페오 장관은“북한과의 회담에 성공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차라리 시간을 더 끌기 전에 일찍 회담을 포기하는게 낫다고 생각한 것 같다.

미 국방부의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미 합동 참모 본부장)Mckenzie중장은 기자의 질문에 “앞으한.미 군사 훈련이 축소되거나 만약 북한이 어떠한 도발적 행동을 가하는 징조를 보일 때 미국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답변: Mckenzie 중장(미 합동참모 본부장)

은 “ If any Provocative actions accur from North Korea We'll certainly, in concert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in the region be ready for it." (만약에 북한의 침략을 해 오면 우리는 확실히 동맹국과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힘을 합할 준비가 돼 있다.) 고 말했다. 북한에 대응할 확실한 미국의 의지를 보여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백악관 East room에서 중동전쟁에서 용감히 싸운 Navy Seal 해군 군인들에게 매달을 수여하며 나라를 지키느라 헌신한 용감한 군인정신에 찬사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군 통수권자의 진면을 보여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동맹국에 대해 대북 공조를 강조하며 북한의 어떠한 위협도 우리는 막아낼 수 있다. 우리의 군사력은 세계에서 최고 강하다고 말했다. 

매티스 국방장관과 던 포드 합참의장에게도 미국의 안보태세를 당부하며 지금부터는 미국이 북한에 어떠한 옵션도 불사할 것을 시사했다. 최대의 압박과 마지막 군사옵션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경고다.

워싱턴의 미 전문가들과 기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회담 취소에 대해 일제히 환영하며 오히려 잘 됐다는 신호를 보냈다. 어차피 북한이 나중에 큰 사고를 쳐서 미국이 난감하게 되기 전 트럼프 대통령이 빨리 회담을 접는게 옳은 판단을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과감한 결심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번 싱가포르 회담 취소로 인해 항공 티켓등 환불 소동으로 혼란스러운 사태가 이어졌다. 일부 기자들은 김정은과 문재인에게 손해비용 소송을 물어야 한다는 등 불만이 여기저기서 불거져 나왔다. 원인제공은 한국 정부와 북한 김정은 때문이다.

김계관 제 1부상이 미국에 보낸 담화에 대해 미국은 일조의 가치를 두지 않고 있다. 

미국을 마음대로 가지고 놀다가 자기들이 불리하다 싶으면 꼬리를 내리고, 미국이 부드럽게 대하면 또 무모한 적대행위를 하는 비정상적이고 예측 불허한 북한의 정체를 파악한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이 쉽게 되돌아오기가 어렵다.

영혼 없는 문대통령과는 다르다. 문정권이 북한을 대하는 것과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대하는 것은 같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취소를 두고 “미. 북 정상끼리 직접 컨택을 해야 한다.”고 하지만 미국의 정서로는 통하지 않는다.

미국은 실무자들이 먼저 북한과 탐색을 하고 나서 최종 단계에서 대통령이 나선다. 군 통수권자라고 국교정상화도 안된 적의 수장에게 전화통화를 했다가는 탄핵감이다.

퓰린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도 허락 없이 러시아 대사와 전화통화를 했다고 파면된 나라다. 문 대통령의 책임 없는 발언에 과연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군 통수권자인지 의문스럽다. 

나아가서 국민들이 위험에 처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매사가 제 멋대로다.

북한은 미국과 멀어지면 한국을 찾게 되고, 미국과 가까워질라 하면 한국을 사정없이 차버린다. bad guy, good guy(나쁜놈, 좋은놈) 담당 역할분담을 하고 있는 북한의 이중성이 작용하는한 한. 미간의 갈등은 사라지지 않는다. 북한의 고질적인 버르장머리를 고치기 위해서라도 한국 문재인 정권은 반드시 개과천선해야 한다.

미국을 과소평가하면 돌이킬 수 없는 사태에 봉착할 것이다. 북한은 용의 꼬리를 건드리고 그들이 용감했다고 자찬하고 있다. 철없는 젊은 북한 리더와 맞춤을 추고 있다. 무식한 게 용감이라고 겁 없이 막말을 해 댄다. 

북한이 천사의 얼굴을 하고 미국에 다가와도 미국의 마음을 사기가 힘들 것 같다. 미국을 건드린 대가를 톡톡히 받을 것을 각오해야 할 것 같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박금자(Janne Pak, 재미 언론인)
20여년 동안 한반도 문제를 다루고 있는 여성 언론인으로서 현재 미 백악관, 국방부, 국무성, 국회를 출입하고 있다.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Janne Pa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오지연 2018-05-26 00:45:19

    한마디로 아 ~~~~ 쪽팔려 ~~~~~
    그동안 월마트엘가도 베스트바이엘가도 코스코엘가도 정말로 내가 한국인이란게 뿌듯했다.
    삼성 휴대폰 세탁기만도 못한놈, 쿠쿠밥솥 보다도 못한놈, 내얼굴에 똥칠한 뭉가놈을 저승으로 보내버리고싶다.   삭제

    • salt 2018-05-25 15:44:30

      이런 끔직한 일이 기사내용보고

      답변: (Pottinger 전략 본부장): 지난 한.미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이 성사되지 않을 수도 있다.(It may not happen)"고 말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이 말을 알아들었는지 잘 모르겠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말에 대해 답변이라기보다는 “중재자가 아닌 미국과 공조하는 협력자로서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동문서답을 한 것이다. 하지만 작금의 문대 통령은 미. 북간에 본인이 중재를 한다고 생각하고 있지 않는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말   삭제

      • 진실의소리 2018-05-25 15:36:49

        왜 이런내용이 한국서는 안나오는거지?????????????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