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적단체 범민련 “범민련 합법화·국가보안법 철폐 투쟁 ”
  • 김영주
  • 승인 2018.06.04 15:48
  • 댓글 0
ⓒ 이적단체 범민련 홈페이지 캡처

대표적인 이적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이 남측본부의 합법화와 국가보안법 철폐 투쟁을 촉구하고 나섰다. ‘자주통일의 새로운 이정표’인 판문점 선언과 국가보안법은 공존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남측본부는 2일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보안법 폐지와 범민련 남측본부 합법화 등을 포함한 4개항의 공동결의를 밝혔다.

남측본부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판문점선언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하고 우리 민족끼리 통일을 이룩하려는 온 겨레의 확고한 지향을 담은 역사적인 선언”이라며 “범민련은 겨레의 운명을 위협하는 외세의 간섭과 전횡을 철저히 배격하고, 오로지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과 정신에 따라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활짝 열어나갈 것이며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범민련은 판문점선언에서 천명된 민족공동행사들을 성사시켜 남과 북의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민족의 대단합과 자주통일의지를 한껏 높여나갈 것”이라며 “민족공동행사와 각 계층의 접촉과 왕래에서 범민련 남측본부가 <선별불허> 되는 것을 반대하며 민족자주와 애국애족의 뜻을 같이한다면 누구나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도록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민족분열과 반민족적인 대결로 인하여 발생된 인도적 문제들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며 민간교류와 협력을 적극 활성화해나갈 것”이라며 “반통일대결세력들의 집권시기에 조작된 <5.24조치>를 비롯한 각종 대북제재를 즉각 해제하여야 하며 남과 북의 협력과 교류를 막아나서는 장애물을 제거하기 위해 적극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직도 남쪽에는 북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하고, 민족대단결과 자주통일운동을 <이적>으로 몰아 불법시하는 <보안법>이 그대로 존재하고 있다”며 “판문점선언과 <보안법>은 한시도 공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가장 큰 걸림돌인 <보안법>을 하루빨리 폐지하기 위해 적극 투쟁할 것”이라며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실천하여 범민련 남측본부의 합법화를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을 겨냥한 미국의 적대행위와 유엔의 간판 밑에 자행되고 있는 모든 대북제재를 중단하고 평화협정 체결에 즉각 나서도록 온 겨레가 투쟁해야 한다”며 “민족의 통일과 단합에 대한 미국의 개입과 간섭을 영원히 끝장내기 위하여 우리 민족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적극 떨쳐나서자!”라고 선동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