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수단, 북한과 모든 방산계약 취소…미국 압박에 관계 단절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6.07 10:26
  • 댓글 0

수단 정부는 6일(현지시간) 자국 방산업체들이 북한과 맺은 모든 계약을 취소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수단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방산 분야에서 북한과의 모든 계약을 취소했다고 확언한다"며 "또한 북한과의 직접적 관계나 제3자를 통한 관계를 끝냈다"고 밝혔다.

수단 외교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기 위한 위원회를 설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FP 통신은 수단이 그동안 북한과 방산 거래를 해왔다는 점을 처음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이터 통신은 수단 정부가 핵무기 비확산 약속 노력의 하나로 북한과의 모든 국방 거래를 단절한 것으로 평가했다.

앞서 AFP 통신은 미국이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희망하는 수단에 북한과의 모든 경제적 거래를 끊을 것을 요구했다고 지난달 1일 보도했다.

아프리카연합(AU) 소속 30여 개국 외교장관과의 회동에서 아프리카국가들을 향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전면 이행하는 것은 물론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외교·경제적 압박을 가할 것을 주문했다. 사진은 미 국무부에서의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 연합뉴스

작년 10월 미국은 수단에 수십년간 가한 경제 제재를 해제했지만, 테러지원국 지정은 유지했다. 당시 수단은 북한과의 군사·교역 관계 단절 계획을 밝히며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추진했다.

올해 1월에는 미국이 북한 김정은 정권의 돈줄을 끊기 위해 아프리카 국가들에 북한과의 군사·외교관계를 끊으라는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는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FT는 당시 보도에서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북한이 아프리카에서 무기 판매와 군사 훈련, 밀수 등으로 벌어들이는 돈이 최소 1억 달러(1천6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추정했지만 그것이 연간 규모인지 구체적인 기간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유엔은 지난해 9월 내놓은 보고서에서 에리트레아, 콩고,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 11개국이 북한과 긴밀한 군사협력 관계를 추구한다고 밝혔다.

유엔과 서방의 대북제재 이행 압박이 커지자 우간다는 북한 군사전문가와 무기거래상 등을 추방했다고 작년 10월 발표했다. 탄자니아는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축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전문가패널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해상 밀무역 실태를 분석했다. 사진은 블랙리스트 지정 이후에 굴뚝의 인공기 표식을 흰색 페인트 칠로 가린 '예성강1'호. 2018.3.18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