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북한 양보없이 보상부터 챙기려나
  • 김영주
  • 승인 2018.07.04 13:01
  • 댓글 0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이틀 앞두고 미 정부내 강경파의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헤더 노어트 미국무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요구를 북한에 단도직입적으로 알린 만큼 북한이 놀랄 일은 없으며 북한은 미국의 기대를 분명히 알고 있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의 ‘북한이 비밀리에 핵·미사일 역량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정보 관련 사안을 언급하지는 않겠다며 미국 정부는 북한을 계속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또한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에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매우 명확하게 직설적으로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노어프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 여부를 얼마나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폼페오 장관이 말했듯 북한은 미국이 갖고 있는 기대가 무엇인지 매우 명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미국 정부 내 강경파가 공개한 분석에 김정은이 약속을 어긴 곤혹스러운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한다.

미 공군 탄도미사일 위협을 분석하는 미 국가항공우주정보센터(NASIC)의 평가를 인용한 외교 전문매체 ‘더 디플로맷’은 ‘북한이 상반기에 준중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2형‘의 이동발사대와 지원 장비를 계속 생산해 왔다’는 평가를 인용했다.

한편 조셉 디트라니 전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는 미국의소리(VON) 방송에 ‘우선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해야(진정성을 확인할) 절차와 검증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말했고,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북한 김씨 일가는 의미 있는 양보 없이 보상부터 챙기려는 오랜 전술을 다시 쓰고 있다.’‘검증하기 전에 신뢰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법은 순진하며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노어트대변인은 폼페오장관의 방북을 통해 무엇을 얻기를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방심하지 않고 이에 임할 것이라며 싱가포르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동의한 것에 대해 북한 정부의 대화와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며 “‘미국은 현재 좋은 위치에 있다며 폼페오 장관은 북한 측과 만남을 갖는 것을 고대하고 있고 이에 방심하지 않고 임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간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자평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