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천둥·번개 치면 밖에 나가지 마세요"…7월에 낙뢰 집중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7.05 12:34
  • 댓글 0

행정안전부는 5일 최근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호우로 낙뢰 사고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야외활동을 할 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낙뢰는 연평균 약 14만5천 차례 발생했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낙뢰는 연평균의 두 배 이상인 31만6천여 건으로 집계됐고, 7월에만 절반이 넘는 18만4천544차례 낙뢰가 쳤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낙뢰 피해는 여름에 집중돼 6∼8월에 전체의 72%인 384건이 일어났다. 7월에는 132건의 낙뢰 피해가 있었다.

피해 유형은 전자장비 고장이 306건(58%)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 158건(30%), 정전 25건(7%) 등의 순이었다.

인명피해는 41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0년 29명(사망 2명), 2011년 2명, 2012년 2명(사망 1명), 2013년 4명(사망 1명), 2017년 4명(사망 2명) 등이었다.

행안부는 이에 따라 낙뢰가 예보되면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낙뢰가 칠 때는 자세를 낮춰 건물이나 자동차 등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산이나 들판 등 야외에서 먹구름이 끼고 번개가 치면 곧바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하며, 산 정상 부근 암벽 위나 키가 큰 나무 아래는 위험하니 주의해야 한다. 등산용 지팡이나 우산, 골프채처럼 뾰족하고 긴 물건은 몸에서 멀리하는 것이 좋다.

천둥·번개가 친 뒤에는 조급하게 움직이지 말고 30분 정도 기다렸다가 이동하는 게 안전하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성 비가 잦은 여름철에 등산이나 낚시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낙뢰 정보와 안전수칙을 미리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쓸데없는 훈시질"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