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대통령, 인도 뉴델리 향발…'신남방정책' 교두보 확보3박4일간 인도 국빈방문…내일 삼성전자 공장 방문 주목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7.08 19:50
  • 댓글 0
ⓒ 연합뉴스 자료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국빈방문을 위해 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 뉴델리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인도 방문은 취임 후 첫 번째 서남아시아 지역 방문으로,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이날부터 11일까지 3박 4일간 인도에 머물며 순방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국빈방문을 위해 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 뉴델리로 출국했다.

특히 이번 방문은 아시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에 교두보를 확보하는 의미가 있다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순방 일정에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삼성그룹 사업장 방문을 포함해 경제와 관련된 일정들이 다수 포함됐다.

우선 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오후 인도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인 악사르담 사원을 방문하고, 이튿날인 9일 수슈마 스와라지 외교장관을 접견한 뒤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9일 오후에는 삼성전자의 새 휴대전화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금 인도 내 핸드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방문 취지를 풀었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올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인도 방문 사흘째인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하고 양국 정부 당국과 기관의 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 교환식과 공동언론발표를 가질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CEO 라운드 테이블'에서 쌍용차 최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처럼 경제 관련 일정이 다수 포함된 것을 두고, 이번 인도 방문의 초점이 기업들의 현지 시장 개척을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에 맞춰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번 인도 방문에 기업 전문경영인들로 구성된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는 점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싣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인도는 세계에서 인구 2위이며, 조만간 1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도 7%대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 경제도 지금의 틀을 벗어나 새로운 터전을 찾지 않으면 안 되는 숙제가 있다. (우리 기업이) 인도에 더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한 뒤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11일에는 인도를 떠나 싱가포르로 이동한다.

싱가포르에서는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 한반도 및 아시아 평화·번영을 주제로 하는 '싱가포르 렉처'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13일 귀국길에 오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