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러 국방 "안보리 결의 이행위해 北과 모든 군사협력 중단"伊 언론 인터뷰서 밝혀…"러시아-우크라 전면전은 불가능"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7.12 00:08
  • 댓글 0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고자 북한과 모든 군사기술 협력을 중단했다고 러시아 국방장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이날 게재된 이탈리아 일간 '조르날레'와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북한 간에는 군사기술협력 분야에서 일련의 협정이 체결됐지만, 현재 그 실현이 러시아의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1874호 이행으로 중단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한 관계의 긴장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으며, 그런 긍정적 경향이 지속적이고 불가역적인 성격을 띠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국 간 체결된 군사기술 협정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안보리 결의 1718호는 북한의 1차 핵실험에 대응해 2006년 채택됐으며, 1874호는 2009년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조치다.

쇼이구 장관은 또 크림 사태 이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심각한 갈등을 겪지만 양국 간 전면전은 불가능하다는 견해도 밝혔다.

옛 소련 소속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최악의 갈등을 겪고 있다.

시민 혁명으로 집권한 우크라이나 정치세력이 친서방 노선을 추진하자 러시아가 크림 병합으로 응징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활동도 지원하며 반군과 정부군 간 분쟁에 개입했다.

쇼이구 장관은 돈바스 지역에서 계속되는 이 분쟁과 관련, 해결을 위한 휴전협정인 '민스크 평화협정'을 이행하는 것 만이 해당 지역의 러시아인 대량학살을 막는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가 여러 이유로 협정 이행을 피한다면서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협정을 이행하라고 압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쇼이구 장관은 이어 미러 관계와 관련, 미국이 옛 소련 시절에 체결한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을 탈퇴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1987년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지도자가 서명한 INF는 사거리 500∼5천500㎞의 중·단거리 탄도·순항미사일의 생산과 실험, 배치를 금지한 조약으로 냉전 시대 군비 경쟁을 종식한 역사적 문서로 꼽힌다.

이 조약에 따라 미국과 소련은 1991년 6월까지 보유하던 사거리 중·단거리 탄도·순항미사일 2천600여 기를 폐기했다.

하지만 이후 러시아가 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 시리즈를 개발하고, 미국이 2000년대 들어 유럽 미사일 방어(MD)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면서 양국 간에 INF 위반 논쟁이 이어졌다.

미국은 지난해 말에도 러시아가 같은 해 2월 실전 배치한 SSC-8 순항미사일을 INF 조약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보복 제재를 경고했다.

이에 러시아는 루마니아 데베셀루에 있는 미 미사일방어(MD) 기지에 요격 미사일뿐 아니라 공격용 '토마호크'(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대가 있고, 미국이 폴란드에도 비슷한 발사대를 설치할 예정이라며 INF를 어겼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