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문수 "文 대통령 기무사 여론재판 시작, 간첩은 누가 잡나"“창설 68주년 기무사 최대 위기, 국정원은 기능마비 상태”
  • 김성훈
  • 승인 2018.07.13 00:28
  • 댓글 3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국군기무사령부의 이른바 '촛불 계엄령 문건'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공업무를 전담하는 국군기무사령부가 68년 만에 최대의 위기에 처하면 '간첩은 누가 잡나요'"라고 적었다. 그는 해당 게시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창설 68주년이 되는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여론재판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창군 이래 처음으로, 국방부 검찰단 수사팀 대신 '독립수사단 구성을 인도 출장 중 해외에서 특별 지시'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전직 국정원장 4명을 잇달아 구속시킴으로써, 국정원은 기능마비 상태에 빠져 있다"고 적었다.

이어 "언론이 앞질러 보도하는 내용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 황교안 국무총리, 한민구 전 국방장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 관련자들에 대한 여론재판이 이미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법치주의는 어디 가고, 여론재판이 판을 치니, 걱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인도 순방 중이던 9일 기무사 문건 작성 사건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지시했다. 한편 송 장관은 이미 4개월 전 관련 보고를 받았으나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기무사 계엄령 문건이 처음 공개된 이후에 시간이 좀 흘렀다. 일단 이 사안이 가진 위중한 심각성, 폭발력 등을 고려해 면밀하게 들여다보느라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의견을 인도 현지에 있는 대통령에게 보고를 드렸다"며 "보고받은 대통령 역시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뒤 지시하면 너무 지체된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말했다.

검찰도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기무사 문건 작성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진재선)에 배당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민간단체인 군인권센터(대표 임태훈)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에 대해 내란예비음모 및 군사반란예비음모 혐의로 고발한 것에 따른 조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부엉이 바위 순레자 2018-07-18 14:37:05

    노총잡고,, 세월호 잡고,, 방송국 잡고,, 검찰잡고,,, 잡을거 다잡았는데,, 간첩만 못 잡는 정부... 안잡아 들이는 정부... 촛불데모현장에도 빨갱이들이 날뛰고 다녔을텐데,,,   삭제

    • 문똥 2018-07-18 07:32:39

      대통이 간첩인데 누가 어떻게 잡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삭제

      • 이게나라냐 2018-07-17 18:01:46

        고양이한테 생선을 먹지 말 라고 해라 ㆍ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