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아비규환 인천 동성애 축제... 反동성애 외친 목회자 수갑 채워 연행되고 舊소련기 나부껴경찰이 동성애 반대 집회 진압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시민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가기도
  • 김성훈
  • 승인 2018.09.11 00:57
  • 댓글 7

8일 인천 동구청의 광장 사용 불허에도 불구하고 강행된 ‘인천퀴어문화축제’가 反동성애 진영과 충돌하면서 혼란이 빚어졌다. 

퀴어문화축제 현장에는 공산주의자들의 조국 舊소련의 국기가 나부꼈다. 또한 경찰이 ‘동성애 반대’를 외치는 시민들을 진압하면서 다수의 부상자가 나왔고 한 목회자는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돼 갔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의 성적취향을 가진 이들이 모이는 행사다.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 지역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다. 

다수 시민과 어린아이들이 모이는 공공장소에서 항문이 보이는 팬티를 입은 채 거리 퍼레이드를 벌이고 성기 모양의 쿠키를 판매하는 등으로 인해 음란성·선정성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앞서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이번 축제를 위해 동인천역 북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승인 신청서를 인천시 동구청에 냈다가 거부당했다. 동구청은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다며 이를 먼저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8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는 인천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과 동성애 축제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충돌해 혼란을 빚었다. 퀴어문화축제 장소 한 가운데에 舊소련 국기가 보인다. 사진=GMW 블로그 캡쳐.

이날 축제에는 동성애 지지단체와 좌파 시민단체 관계자, 녹색당 등 300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애초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실제 행사 참가자는 예상보다 훨씬 적었다. 

반면 퀴어문화축제에 반대하는 개신교 단체와 보수 성향 시민단체 등에선 시민 1000여명(경찰 추산)이 나와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퀴어문화축제에 반대하는 시민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공공장소에서의 동성애 축제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인천 송림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인권이라는 미명 아래 보호받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란 플래카드를 펼치고 동성애 축제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GMW 블로그 캡쳐

인천 송림초등학교 학부모들도 현장에 나와 ‘인권이라는 미명 아래 보호받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쳐 보이며 동성애 축제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

동성애 축제 주최 측은 이날 오후 예정된 거리 퍼레이드를 시도하려 했으나 반대단체 회원들에게 차량이 둘러싸여 실행하지 못했다.

동성애 축제에 반대의 목소리를 낸 인천 지역 교회의 탁 모 목사는 수갑이 채워진 채 경찰에게 연행돼 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GMW 블로그 캡쳐.
동성애 축제 반대 시위에 참가했던 한 시민이 경찰의 진압으로 인해 쓰러져 의식을 잃고 구급차로 실려갔다. 사진=GMW 블로그 캡쳐.

한편 경찰이 인천 지역 한 교회의 탁 모 목사를 퀴어문화축제 ‘집회방해’ 혐의로 수갑을 채워 연행해 간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동성애 축제 반대 집회를 경찰이 진압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시민들이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가는 일도 발생했다.

인천퀴어문화축제 현장에는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과 함께 舊소련 국기가 나부끼고 있다. 사진=GMW 블로그 캡쳐.

이날 축제에서는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과 함께 녹색당, 舊소련 국기가 함께 등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퀴어문화축제에 舊소련 국기 등 공산주의를 상징하는 깃발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7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도 舊소련 국기 및 대표적인 공산주의혁명가 체게바라의 사진이 그려진 깃발이 나부낀 바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 화니 2018-10-03 22:39:41

    종교단체가 아니라도 자식들 둔 부모인 우리 대부분이 반대하는데
    꺼꾸로 가는 정부가 야속하다 못해 화가 납니다.
    이미 동성애의 위험성을 대부분의 국민들이 다 알고 있는데요.
    대체 정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요?
    소수인권은 중요하고 다수 국민들의 인권은 안중에도 없나요?   삭제

    • 광야 2018-09-11 20:48:21

      현장에 있었던 일인입니다.
      공산당깃발보고 어이가없었습니다.
      이것이 그들이 노리는것이구나~~하면서 간담이 서늘해졌습니다.
      공산당은 동성애를 인정하지않는데,,어떻게 이런일이 가능할지,,
      답은 뻔하지요,,소수의 인권운운하지만 결국 그들을 이용만하다가
      나중에 단물다 빨아먹고 버리는것을요..   삭제

      • 송원진 2018-09-10 21:24:25

        앞으로 블루투데이 만이라고 이 문제 관심가져주시고 공정한 보도 부탁드려요   삭제

        • 어리어리 2018-09-10 09:43:07

          공정한 보도 감사드립니다.   삭제

          • 줌마 2018-09-09 14:26:37

            그리고 거기 참가한 대부분이 중고등학생쯤으로 보이는 청소년들이었는데....
            할아버지 할머니쯤으로 보이는 어른들한테 쌍욕은 기본이고 몸으로 어른들을 밀치며 싸우는데 정말 인권이라는 것을 등에업고 이래도 되는건지 ㅡㅡ
            공공장소 곳곳에서 아이들이 너나할것없이 담배를 피고....더이상 할 말이 없네요
            인권을 논하기 이전에 제대론 된 인성부터 배우세요들   삭제

            • 줌마 2018-09-09 14:21:15

              이런 공정한 보도 감사드립니다
              왜곡하지않고.....
              영향력있는 언론들 죄다 편파보도 ㅡㅡ
              현장에 있던 사람으로서 그런 기사들보며 너무 화가 났습니다
              이 문제를 기독교와의 대립만 다루고 퀴어편에서서 마치 그들을 대변이라도 하듯 내보내는 방송에 씁씁하다못해 화가 치밀어 올랐어요
              정말 집에서 뛰쳐나온 일반 시민들이 얼마나 많았는지......
              그리고 거기서 평생 들어도 못들을 욕을 다 들었습니다
              그들은 인권을 논하기이전에 제대로 된 인성부터배우라고 하고 싶네요   삭제

              • 아현동 2018-09-09 01:46:34

                국가정체성과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귀사에 깊은감사를 드립니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