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잊혀진 6·25전시납북자④] 전시동원 납북 전개전황 불리해지자 대대적인 납치, 경찰·법조인·월남자 등 반동으로 몰아 구금·처형
  • 김성훈
  • 승인 2018.09.13 00:09
  • 댓글 0

해방 이후부터 6·25전쟁 초기까지 남한 내 주요인사에 대한 기획납북을 했던 북한 정권은 전황이 불리해져감에 따라 대대적인 납치, 전시동원 납북을 전개하기 시작했다.

북한 인민군이 점령한 지역에선 교도관, 경찰, 공무원, 법조인, 우익단체 가입자, 월남자 등이 반동, 적대세력으로 몰려 구금 및 처형을 당했다.

6.25전쟁 당시 북한의 전시동원 포스터.

■ 전시동원 납북의 전개

북한의 전시동원정책은 다음의 세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전황에 따라 급하게 입안되고 시행됐으며,

둘째, 남한의 인적·물적 자원에 대한 의존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셋째, 이러한 의존도의 증가로 강압성과 폭력성이 점차 심화됐다.

전쟁 초기 북한 당국의 전시동원정책은 주로 북한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에 따라 전쟁 초기, 남한 점령지에서의 전시동원은 주로 좌익세력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 형태의 선별적 동원이었다.

그러나 지원이라고 해도 형식만 그러할 뿐 당사자들에게는 거의 선택권이 없는 반강제적인 것이었다.

북한 당국의 초기 인력수급정책은 미군과 유엔군의 참전으로 전황이 불리해지자 조직적이고 강압적인 방식으로 변해갔다.

전쟁이 단기간에 끝날 것이라 확신했던 북한군에는 예비 병력이 거의 준비돼 있지 않았으므로 병력 손실이 커지고 보급이 어려워지자 그에 대한 충원이 시급해졌던 것이다.

북한 당국은 인민위원회, 내무서, 각급 기관, 좌익단체 등을 총동원해 남한 점령지 내에서 대대적인 ‘의용군’ 강제징집을 시행했다.

징집된 이들은 지역 학교에 마련된 훈련소에서 짧은 훈련을 받고 야간에 걸어서 전선까지 이동했으며, 대다수는 군복이나 무기도 받지 못한 채 전장으로 내몰렸다.

‘의용군’에 징집되지 않은 18~45세의 남녀는 건설공사나 도로와 다리 복구작업 등에 동원되기도 했다.

1950년 대전 정동파출소에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공산체제에 반대하거나 경찰 출신 인사, 월남자 등을 조사한 ‘반동분자 및 월남자 명단’ 문건.

■ 반동으로 몰린 사람들

북한은 서울 점령 직후부터 점령지역 통치에 위해가 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이들을 적대세력으로 분류하고 철저하게 조사·색출·검거했다.

지역별 분주소(파출소, 지서의 북한말)를 중심으로 전쟁 전부터 침투해 있던 정보원과 지역 실정에 밝았던 좌익세력의 협조를 통해 적대세력을 조사하고 조직적으로 체포했다. 체포된 이들은 내무서 조사, 정치보위부 심사를 거쳐 주로 서대문형무소에 구금했다.

1950년 8월 북한 정권 산하 인천시 정치보위부가 만든 ‘즉결처분자’ 문건.

북한에 의해 적대세력으로 분류된 이들은 교도관, 경찰, 공무원, 법조인, 우익단체 가입자, 월남자 등이었다.

법조인들은 좌익 탄압자로서 악질세력으로 분류됐고, 사회적 지명도가 높아 도피가 쉽지 않았으므로 피해를 본 경우가 많았다. 남한 주민 200만 명이 가입했던 대한청년단, 민보단, 서북청년단 등 우익단체 가입자들 역시 악질로 분류돼 많은 피해를 당했다.

특히 서북청년단은 극 구성원들이 월남자들이기도 했으므로 일반 단원들까지 체포·구금될 정도로 피해가 컸다.

다음 기사에서 계속...

[잊혀진 전시납북자⑤] 좌절된 귀환,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제2연평해전 유족 김한나, 제복 입은 이들 기념하는 사이버 공간 제작 나서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블루투데이 추석특별판 배포...“가족들에게 진실 알리겠어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