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정부 지지율 추락... 홍준표. 황교안, 김무성 귀환하나?보수 궤멸의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해 후폭풍 예견
  • 김영주
  • 승인 2018.09.12 00:17
  • 댓글 0

보수 궤멸의 책임이 있는 세 인사가 정치 전면에 나서는 것에 대해 고깝게 생각하는 이들도 있어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혁신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차기 당권을 향한 잠룡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주춤하면서 정부여당에 대한 견제심리가 되살아나고 한국당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혁신비대위가 뚜렷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면서 잠룡들이 새삼 주목을 받는 것이다.

홍준표 페이스북

6·13 지방선거 참패 후 미국으로 떠났던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을 위해 어떻게 헌신해야 할지 생각했다”면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간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5일 귀국을 예고했다. ‘헌신’이라는 단어를 쓴 것으로 보아 홍 전 대표의 차기 전당대회 출마가 예상된다. 사실상 재신임을 묻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최근 정치권에 이해찬·손학규·정동영 등 올드보이들이 전면에 등장한 것과 관련해 당내에서는 홍 전 대표가 오히려 젊은 축에 속한다는 평가도 나온다.

보수층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공식 행보를 시작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교안의 답’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 하는 황교안 전 총리.

황 전 총리가 지난 7일 가진 출판기념회에는 한국당 친박 의원들도 대거 참석하며 황 전 총리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한국당에서는 벌써 황 전 총리가 당권을 거쳐 대권으로 직행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인사들은 “황 전 총리가 구체적인 정치적 행보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입을 모았다.

김무성 전 대표도 그간 침묵을 깨고 오는 13일 대정부질문 첫 질의자로 나설 예정이다. 당내 김무성계 의원들의 숫자가 적지 않은만큼 목소리를 내고 당권을 차지하게 되면 차기 대권주자로 발돋움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보수 궤멸의 책임이 있는 세 인사가 정치 전면에 나서는 것에 대해 고깝게 생각하는 이들도 있어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