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주 최대 친북단체 `재미동포전국연합회`와 리용호의 비밀 만남
  • 박철호
  • 승인 2018.10.02 00:01
  • 댓글 1
행사 주최 측 간부들로 추정되는 사람들과 웃으면서 인사하는 모습이 촬영됐다. 사진=TBS 영상캡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미국 뉴욕 체류기간 중 비밀리에 한인단체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본 TBS 방송이 1일 보도했다.

TBS에 따르면 리 외무상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이던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시내 고급 중식당에서 열린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주최 친목행사에 참석했다.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미주 최대 친북단체로 알려져 있다.

TBS가 촬영한 현장 영상엔 리 외무상이 경호원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호위하는 검은색 차량에서 내린 뒤 건물 입구로 이동해 행사 주최 측 간부들로 추정되는 사람들과 웃으면서 인사하는 모습이 촬영됐다.

온 겨레가 민족 자주적 기치 아래 부강번영 통일강국 일떠 세우자’는 선전 문구가 적힌 포스터가 붙어 있다. 사진= TBS 영상캡쳐

행사가 열린 식당 안엔 ‘온 겨레가 민족 자주적 기치 아래 부강번영 통일강국 일떠 세우자’는 선전 문구가 적힌 포스터가 붙어 있었다.

TBS는 보도에서 “리 외무상이 참석자들과 와인을 마시고 가볍게 악수를 나누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엔 30명가량 참석했다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이날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주관 행사에서 “북한은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 미국은 이에 걸맞은 행동을 취해야 한다”며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북단체인 재미동포전국연합회(KANCC)는 2017년 9월에도 리용호 북한 외무성 일행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에서 북한을 찬양하는 음악회를 열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니나노 2018-10-02 05:59:04

    이어장대변인 문빨갱이 오라했음 쪼로록 전용기에 가득실코 달려갔을낀디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