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방헬기 12대 블랙박스 없이 구조구급활동 진행소방헬기 7대는 블랙박스 장착 자체가 불가
  • 박철호
  • 승인 2018.10.08 00:00
  • 댓글 0
2014년 17일 소방헬기가 광주 광산구 아파트단지 근처로 추락하고 있다.  사고 현장 부근을 지나던 차량의 블랙박스를 통해 촬영됐다. 사진=YTN 영상 화면 캡처

소방청이 보유한 29대의 소방헬기중 12대에 안전의 가장 기본장치인 블랙박스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2014년 7월 세월호 침몰사고 항공수색 지원후 복귀중 추락했던 AS365-N3와 동일기종의 소방헬기도 여전히 블랙박스가 미장착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이 5일 소방청과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소방청이 보유한 29대의 소방헬기 중 무려 12대(41%)가 비행안전의 필수장치인 블랙박스가 미장착된 상태에서 구조구급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방헬기 총 7대 (Bell206 1, Bell230 1, BK-117B1 1, BK-117B2 3, AS-350 1)는 해당 기종에 맞는 제작사의 블랙박스가 개발되지 않아 장착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착가능한 총 4대(AS365 N2 / 중앙119 2대, 서울소방 2대)의 소방헬기의 경우도 잔존가치 대비 고비용 소요 및 설치관련 기술검증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청과 국회 입법조사처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 생산되는 블랙박스가 디지털 방식으로 해당 항공기(아날로그 방식)에 설치 시 배선의 전면교체와 제작사 인증을 필요로 하고, 장기간(4~6주), 고비용(약 10~13억)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소방청이 제출한 <안전장치 종류별 장착현황>에 따르면, 총 29대의 소방헬기 중 기상레이다가 장착된 헬기는 겨우 4대이며, 공중장애물 경고장치 장착헬기는 6대, 지상장애물 경고장치 장착 헬기는 8대 불과했다.

조원진 의원은 “소방청이 블랙박스 장착불가 헬기를 순차적으로 교체하고는 있지만,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블랙박스를 미장착한 상태에서 구조 및 구급출동을 하고 있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면서 “예산당국과 협의해서 미장착 소방헬기에 대한 우선적 예산배정과 장착불가 헬기의 교체를 서둘러서 국민안전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소방헬기의 구조, 구급출동은 총 9,983건으로 이중 낙상골절로 인한 출동이 4,116건(41.2%)로 가장많이 차지했고, 심정지로 인한 출동이 635건(6.4%)를 차지했으며, 구입한지 20년이 넘는 소방헬기는 총 7대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