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방헬기 12대 블랙박스 없이 구조구급활동 진행소방헬기 7대는 블랙박스 장착 자체가 불가
  • 박철호
  • 승인 2018.10.08 00:00
  • 댓글 0
2014년 17일 소방헬기가 광주 광산구 아파트단지 근처로 추락하고 있다.  사고 현장 부근을 지나던 차량의 블랙박스를 통해 촬영됐다. 사진=YTN 영상 화면 캡처

소방청이 보유한 29대의 소방헬기중 12대에 안전의 가장 기본장치인 블랙박스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2014년 7월 세월호 침몰사고 항공수색 지원후 복귀중 추락했던 AS365-N3와 동일기종의 소방헬기도 여전히 블랙박스가 미장착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이 5일 소방청과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소방청이 보유한 29대의 소방헬기 중 무려 12대(41%)가 비행안전의 필수장치인 블랙박스가 미장착된 상태에서 구조구급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방헬기 총 7대 (Bell206 1, Bell230 1, BK-117B1 1, BK-117B2 3, AS-350 1)는 해당 기종에 맞는 제작사의 블랙박스가 개발되지 않아 장착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착가능한 총 4대(AS365 N2 / 중앙119 2대, 서울소방 2대)의 소방헬기의 경우도 잔존가치 대비 고비용 소요 및 설치관련 기술검증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청과 국회 입법조사처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 생산되는 블랙박스가 디지털 방식으로 해당 항공기(아날로그 방식)에 설치 시 배선의 전면교체와 제작사 인증을 필요로 하고, 장기간(4~6주), 고비용(약 10~13억)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소방청이 제출한 <안전장치 종류별 장착현황>에 따르면, 총 29대의 소방헬기 중 기상레이다가 장착된 헬기는 겨우 4대이며, 공중장애물 경고장치 장착헬기는 6대, 지상장애물 경고장치 장착 헬기는 8대 불과했다.

조원진 의원은 “소방청이 블랙박스 장착불가 헬기를 순차적으로 교체하고는 있지만,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블랙박스를 미장착한 상태에서 구조 및 구급출동을 하고 있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면서 “예산당국과 협의해서 미장착 소방헬기에 대한 우선적 예산배정과 장착불가 헬기의 교체를 서둘러서 국민안전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소방헬기의 구조, 구급출동은 총 9,983건으로 이중 낙상골절로 인한 출동이 4,116건(41.2%)로 가장많이 차지했고, 심정지로 인한 출동이 635건(6.4%)를 차지했으며, 구입한지 20년이 넘는 소방헬기는 총 7대로 나타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정보기관이 구금"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