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영 김, 한국계 미 하원 당선자 “탈북자 북송 막아야...북한 정권의 잔혹성 규탄한다”
  • 김성훈
  • 승인 2018.11.09 00:00
  • 댓글 3
영 김, 미 하원 당선자 (사진=VOA)

미국 캘리포니아주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당선된 공화당 소속 영 김 당선자는, 한미 관계와 위안부 문제, 그리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8일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영 김 당선자는 지난 7월 인권단체들과 함께 워싱턴을 방문해 탈북자 북송을 막아야 한다며 북한의 참혹한 인권 유린과 북한 정권의 잔혹성을 규탄하기도 했다.

당시 영 김 당선자는 “북한의 김씨 일가는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몽골, 동남아에서 도망을 다니는 북한 탈북자들은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하원에서 승리하면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요구가 커질 것이란 예상 속에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초당적인 문제 제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주의수호재단(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 매튜 하 연구원의 분석이다.

“북한 이슈는 의회에서 초당적으로 다뤄집니다. 특히 북한 인권 문제에 있어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안은 초당적 지지를 받아 통과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엘리엇 엥겔 민주당 의원은 당선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을 검토하고 감독할 의무가 있다면서 더 많은 미북 협상 정보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의회는 거의 모든 북한 문제에 초당적 입장을 보여 왔다며 특히 대북 제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유지한다는 정부 정책을 지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소이연 2018-11-12 00:30:02

    남북이 통일로 나갈려고 하는데...이게 옳은지 생각해보라. 미 하원이 되었으니 미국내에 총기규제 법안이나 발의하고 미국 군산복합체가 한반도 전쟁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힘쓰는일이 더 급한 일인 듯하다.   삭제

    • 박춘형 2018-11-11 10:52:26

      북한인권을 논하면서 그동안 북한에 제재와 압박을 통한 개선을 요구하여 왔지만, 인권환경은 더 열악해지지 않았나... 결국 당하는 사람만 더 비참해 지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삭제

      • 그레이스 2018-11-10 19:19:42

        그런데 우리 언론은정 영김에 대해서는 슬쩍 한마디 언급하고, 다른 김은 전라도 고향까지 언급하더구먼~그래서 속으로 기자와 언론이 전라도인가생각했었네~
        여기서는 확실한 보수진보우파 영김의의원에 대해잘 기록되어 감사하네요~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