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조국 국회 출석, 與野 정면충돌 -與 “3비 커넥션” VS 野 “김태우 공익제보”
  • 박상준
  • 승인 2019.01.02 00:04
  • 댓글 0
지난 12월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사진 오른쪽)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31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전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를 놓고 정면 충돌했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해 현안보고를 청취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리 혐의자인 김 수사관이 자신의 비위를 덮기 위해 개인 일탈로 취득한 신빙성 없는 내용을 폭로하면서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이를 받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정치공세에 악용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맞서는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했다고 규정하고 조국 수석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십자포화를 날렸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김태우 사건의 본질은 3비 커넥션인데 '비리 기업인'을 스폰서로 두고 정보 장사를 했던 '비리 공직자(김 수사관)'가 쏟아내는 음해성 내용을 '비토 세력'이 문재인정부를 향해 쏟아붓는 것"이라며 "몸통은 한국당"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같은 당 박주민 의원은 "법원은 '세평 수집은 법률상 용어는 아니지만 민정수석실이 인사검증, 복무점검, 직무감찰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는 방법의 하나에 불과하다'고 얘기한다. (세평 수집은) 이전 정권에서도 했던 일"이라며 청와대 '세평 수집'의 정당성을 방어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보이는데 김 수사관은 엄연한 공익제보자”라고 감쌌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금품수수 의혹을 강조하면서 “문재인정부는 정권 실세 인사에 대한 첩보는 철저히 묵인하고, ‘비문(재인) 인사’에 대해서는 엄격히 잣대를 들이대며 특별감찰 활용에 이중잣대를 들이댔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은 질의 전 업무보고 발언에서 “김태우 수사관의 비위행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것은 2006년 8월 전해철 민정수석 이후 12년 만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