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김정은-트럼프, 2019년 언제 만나나?…제재완화 여부 놓고 줄다리기 들어갈듯
  • 김영주
  • 승인 2019.01.03 00:00
  • 댓글 0

북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나란히 정상회담의 의지를 밝히면서 조만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도 북한이 위대한 경제적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깨닫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정은은 1일 신년사에서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한 데 하루도 지나지 않아 나온 답변이다.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재확인은 고위급회담 날짜도 잡히지 않고 갈팡질팡하는 분위기를 어느정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북은 양 지도자의 의지대로 조만간 2차 정상회담 개최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첫 번째 단계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 고위급회담 개최로 예상되고 있다.

미·북은 지난 11월 8일 고위급 회담을 뉴욕에서 열기로 했지만 전격 연기된 뒤 두 달 가까이 한 테이블에 앉지 못하고 있다.

물밑에서 협상은 오가고 있지만 확실한 카드가 교환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관건은 비핵화 로드맵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북한이 비핵화의 가시적인 성과들을 내놓아야 미국이 전향적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얘기다. 이미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까지 언급했지만 미국은 제재완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지 않다.

미국은 북한의 일련의 조치들이 비핵화와 동떨어진 것으로 보고 더 많은 것을 요구하고 있다.

양측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과연 언제 머리를 맞대고 협상 테이블에 앉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정부, WFP통해 국내산 쌀 5만t 北에 제공…9년만의 대북 쌀지원
정부, WFP통해 국내산 쌀 5만t 北에 제공…9년만의 대북 쌀지원
‘北 해상판 ‘노크 귀순’  남 탓할것 아니라
‘北 해상판 ‘노크 귀순’ 남 탓할것 아니라 "정 장관 본인이 책임져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