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美 망명 타진하던 北 외교관 잠적…어디로 갔나?행방묘연에 北 체제 비극성 보여줘
  • 김영주
  • 승인 2019.01.08 00:02
  • 댓글 0
사 대리 망명타진설 속 정적 휩싸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관 = 3일 이탈리아 로마 남부에 위치한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관이 조성길 대사대리의 잠적과 서방 망명 타진설 속에 정적에 휩싸여 있다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행방이 묘연하다. 조 전 대사대리는 지난해 11월 초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잠적한 뒤 두달이 지나도록 종적을 감춰 각종 설만 난무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조 전 대사대리의 잠적을 두고 북한 체제의 비극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고 있다.

당초 조 전 대사대리는 제3국 혹은 미국에 망명을 원하며, 이탈리아 당국에서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뒤이어 이미 미국이나 영국으로 건너갔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으며, 심지어 북한으로 송환됐다는 말까지 나오는 실정이다.

이쯤되자 조 전 대사대리가 대체 어디로 간 것이냐는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자칫하면 영구미제 실종사건으로 막을 내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탈리아 로마의 일간지 일메사제로는 5일(현지시간) “조 전 대사대리가 이미 미국이나 영국으로 건너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미국과 영국은 이 사안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도널드 트럼피 대통령이 북한과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조 전 대사대리의 행방을 묻는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탈리아 유력 일간지 코리에레델라 세라는 같은 날 조 전 대사대리가 잠적 후 제3국으로 도피를 시도했고, 이탈리아 정보당국이 신변을 확보하고 모처에서 보호중이라고 보도했다. 

국가정보원 또한 지난 3일 국회 정부위원회에 보고하면서 이탈리아 당국이 신변보호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조 전대사대리가 북한으로 강제송환 됐다는 추측도 나온다. 미·영·이·북이 치열한 첩보전을 벌인 끝에 북한이 조 전 대사대리의 신변을 확보해 북한으로 압송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느 설(說) 하나 확인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섣불리 결론을 내리기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