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北 인권에 큰 관심없는 美…2년째 북한인권특사 공석의회·인권단체들 조속한 임명 촉구하지만 국무부는 요지부동
  • 김영주
  • 승인 2019.01.09 00:05
  • 댓글 0

미국 국무부의 북한인권특사 자리가 공석이 된지 2년이 넘었다. 의회와 인권단체들이 북한인권특사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고 있지만 국무부는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권특사의 공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을 추진중인 과정에 괜시리 인권문제로 북한을 자극할 필요가 없다는 계산에서 나온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자신의 후임자가 임명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큰 우려를 보이고 있다.

킹 전 특사가 특사 직에서 물러난지 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누가 물망에 올랐다는 얘기조차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킹 전 특사는 2009년 9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약 7년 6개월 간 특사로 활약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과 함께 물러났고, 트럼프 행정부는 킹 전 특사의 후임을 물색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치권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비핵화를 위해 경제 제재조치를 이어가는 것만으로도 북한의 숨통을 조이는 효과를 보고 있는데 인권까지 거론할 경우 외교관계가 악화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연일 “말이 통한다”면서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는 물론 외교적 언사이긴 하지만, 칭찬과 덕담이 오가는 와중에 인권문제를 꺼냈다가 북한의 반발을 사게 되면 비핵화 외교가 장애물에 부딪칠 염려가 있다고 본 것이다.

미 의회와 인권단체는 조속히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해야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국무부가 이 같은 요구에 일절 답하지 않음으로써 인권특사는 앞으로도 얼마간 임명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대한민국 “ 北韓 핵 인질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美의회, 中화웨이·ZTE에 美반도체 판매금지 법안 발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