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강남구-서울남부보훈지청,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 진행향후 명패 보급 대상자를 선정, 확대 추진할 예정
  • 박철호
  • 승인 2019.02.20 00:00
  • 댓글 0
강남구청 제공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서울 강남구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 18일 승병일 애국지사의 수서동 자택을 방문해 올해 첫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서울남부보훈지청과 함께 진행한 이번 행사에는 정순균 강남구청장, 이용기 서울남부보훈지청장, 서동흡 광복회 강남구지회장 등이 참여했다.

승병일 애국지사는 일제 강점기 시절 학우들과 비밀결사 혈맹단을 결성해 항일운동을 추진하다 1945년 혈맹단이 노출돼 옥고를 치렀으며 이 같은 공적으로 2000년 대통령 표창을 받은 바 있다.

강남구는 올해부터 2천여명 독립유공자·민주 유공자·국가유공자 가정에 순차적으로 명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는 국가유공자의 헌신에 보답하고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국가보훈처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명패에는 '독립유공자의 집', '국가유공자의 집', '민주 유공자의 집'을 새겨 연도별로 명패 보급 대상자를 선정,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강남구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겨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남부보훈지청과의 협업을 통해 명패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인권단체 “北 사법제도엔, 무죄 추정의 원칙은 없어”
국제인권단체 “北 사법제도엔, 무죄 추정의 원칙은 없어”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 내 돼지열병 진행 중”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 내 돼지열병 진행 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