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북 정상회담 파국…트럼프 “北, 美가 원하는 수준 비핵화 준비 안돼”“北이 완전한 경제 제재 해제 원해”…정상회담 결렬 후폭풍 일파만파 커질 듯
  • 김영주
  • 승인 2019.03.01 00:05
  • 댓글 0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정상회담이 파국을 맞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짐정은이 가진 28일 2차 미북정상회담은 어떠한 합의도 이끌어내지 못하고 정상회담 도중 급작스럽게 종료됐다. 세기의 핵담판으로 불린 ‘하노이 선언’ 무산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날 단독 정상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하다 정상회담을 급하게 종료하고 각자 회담장을 떠났다. 예정된 정상회담 오찬은 취소됐으며, 공동 서명식 또한 취소됐다. 

양 정상이 각자 숙소로 돌아간 이후 백악관은 “어떠한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면서 정상회담이 틀어졌음을 알렸다. 백악관은 회담이 갑작스레 파국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건설적이고 좋은 회담으로 평가한다”면서 “미북 협상단은 향후 후속 회담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정상회담이 틀어진 후 자신의 숙소에서 기자회견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북한에 전향적인 비핵화를 원했지만 북한은 아직 그럴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서 “북한은 전면적인 경제 제재 해제를 원했고, 우리는 그것을 해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써 북미 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싱가포르 회담)보다는 좀 더 서로 접근했다 생각한다”면서 “북한은 비핵화가 준비되어있지만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는 준비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원한다면 언제든 회담장을 박차고 나올 수 있어야한다”면서도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회담이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브리핑에 나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36시간 동안 회담을 했지만 만족할만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언젠가는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여운을 남기면서도 언제라고 못박지는 않았다. 북미 정상회담이 급작스럽게 종료되면서 향후 만만치 않은 후폭풍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에서 정치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일 가능성이 높아지게 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는 통상적인 군사훈련”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는 통상적인 군사훈련”
황교안
황교안 "이 나라 反민주주의 길 안 돼…필요시 장외투쟁 계속"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