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北 비핵화 정의 - 핵과 생화학무기, 탄도미사일까지 포함
  • 박철호
  • 승인 2019.03.05 00:02
  • 댓글 0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 출연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FOX뉴스 화면 캡쳐)

'비핵화 정의'를 두고 미·북 양측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직전까지 이견을 보인 가운데, 미국이 생각하는 공식적인 비핵화의 정의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미국은 CVID 또는 FFVD 등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할 수 있는 비핵화 없이 대북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한 바 있고, 그렇기에 미·북 협상 테이블에 오른 비핵화 대상은 핵과 탄도미사일로 알려졌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전달했다는 '빅딜' 내용을 전격 공개했다.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 즉 비핵화를 계속 요구했으며 핵과 생화학무기,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결정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각각 한글과 영어로 된 문서를 전달했는데 미국은 북한에 핵과 미사일 외에 '생화학무기'까지 포함하는 '광범위한 비핵화'를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핵과 탄도미사일 만을 '비핵화' 대상으로 거론했던 미국이 '생화학 무기'까지 언급한 것은 처음으로, 비핵화의 정의를 '모든 대량살상무기'로 설정했음을 내포하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 없이 이른바 '노딜'로 끝난 것에 대해선 미국의 국익이 보호된 회담이라며 "실패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볼턴 보좌관은 “외교의 창은 열려 있고 그 문으로 들어올지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낮은 단계의 협상을 지속하거나 김정은과 다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면서 그때까지 대북 경제제재를 계속하겠다고 했다.

미국의 밝힌 북한 비핵화는 '가짜평화`로  실속을 얻으려는 김정은에게 있어 절대 쉽지 않은 멀고도 험한 길일 것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의 협박에도 다시 공 넘긴 美 “빅딜하면 밝은 미래”
北의 협박에도 다시 공 넘긴 美 “빅딜하면 밝은 미래”
문대통령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한국당
문대통령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한국당 "유가족에 아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