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상원서 '웜비어법' 다시 발의…北과 거래하는 외국은행 제재2차 북미회담 합의 없이 끝난 뒤 재추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3.07 04:45
  • 댓글 0
팻 투미 미 공화당 상원의원(펜실베이니아).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가운데 미국 상원에서 북한과 거래하는 금융기관이 미국 금융기관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이 다시 발의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팻 투미(공화·펜실베이니아)·크리스 밴 홀런(민주·메릴랜드) 상원의원이 제출한 법안은 '오토 웜비어 대북 은행업무 제재법'(일명 BRINK법)이다.

이 법안은 북한 정부와 거래하는 어떤 외국 은행도 미국의 은행 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일종의 '세컨더리 보이콧'인 셈이다.

또 북한을 돕기 위해 국제사회의 제재를 회피하려 한 금융회사를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투미 의원은 이 법안이 "기업들에게 선택지를 제공하는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라며 "(기업은) 미국과 거래하거나 북한과 거래할 수 있다. 그러나 둘 다와 거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법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조력자 역할을 해온 외국 금융기관을 정조준한 것으로, 일차적으로 북한의 최대 후원자인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밴 홀런 의원은 "북미 간 대화가 결렬된 상황에서 의회가 분명한 한계를 설정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이 법안은 북한에 장기 억류됐다가 식물인간 상태로 풀려난 지 며칠 만에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에게서 이름을 따왔다.

이 법안은 당초 2017년 11월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으나 이후 더 이상 진전되지 못한 채 의회 회기 만료와 함께 자동 폐기됐다.

당시 발의자였던 투미·밴 홀런 상원의원이 이번에 재발의한 것이다. 웜비어의 부모들은 이 법안이 북한의 변화를 돕는 유용한 도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의된 법안이 법으로 제정되려면 상원과 하원 전체회의를 통과한 뒤 대통령 재가를 받아야 한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는 통상적인 군사훈련”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 발사는 통상적인 군사훈련”
황교안
황교안 "이 나라 反민주주의 길 안 돼…필요시 장외투쟁 계속"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