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네덜란드서 총격사건, 3명 사망 9명 부상…당국 "테러인 듯"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3.19 00:01
  • 댓글 0

네덜란드의 중부도시 위트레흐트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총격 사건이 발생, 3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지난 16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로 50명이 희생된 뒤 이틀 만에 이번엔 유럽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테러 공포가 전 세계를 엄습하고 있다.

네덜란드 경찰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중부도시 위트레흐트의 트램 안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공영방송 NOS는 위트레흐트 시장의 말을 인용해 이날 총격 사건으로 3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범인은 현장에서 범행을 저지른 뒤 차량을 이용해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터키 출신 30대 남성을 지목한 뒤 사진을 공개하고 대대적인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트위터에 용의자의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오늘 아침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37세인 (터키 출신) 괴크만 타니스를 조심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주민들에게 "그에게 접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총격 현장

네덜란드 당국은 이번 총격 사건이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국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가 한 명이 아니라 더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NOS 방송은 대테러 당국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총격 사건이 테러공격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이날 총격 사건이 발생한 위트레흐트 지방의 테러 위협 경보를 최고단계인 5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나머지 지역은 4단계를 그대로 유지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위트레흐트와 주변 지역의 학교, 이슬람사원, 공항, 철도역 등에 대한 테러경계를 강화했다.

네덜란드에서 5단계 테러경보가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덜란드 경찰, 총격 용의자 검거 나서

마르크 뤼테 총리는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 뒤 "용의자 검거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뤼테 총리는 "이번 사건이 테러공격이라면 우리의 답은 오직 하나다"라면서 "우리 국가와 민주주의는 파시즘이나 폭력보다 더 강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무장병력을 대거 투입해 범인 검거에 나선 당국은 현지 주민들에게 집에 머물고 거리에 나서지 말 것을 당부했다.

네덜란드에서는 작년 8월 독일에 거주하는 아프간 출신 난민이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흉기 테러를 저질러 미국인 관광객 2명이 다쳤다.

또 작년 9월에는 네덜란드 당국이 테러를 모의한 일당 7명을 체포하는 등 테러 위협이 계속해서 제기돼왔다. (연합)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총격 사건 현장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어렵다?…연일 美 때리기
北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어렵다?…연일 美 때리기
왜 與는 ‘조국 지키기’ 나섰나…文 신임 ‘절대적’
왜 與는 ‘조국 지키기’ 나섰나…文 신임 ‘절대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