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꼬이는 美 정치상황
  • 오상현
  • 승인 2019.04.10 00:02
  • 댓글 0

오는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정치상황이 꼬이고 있다. 미국 국내외 정치상황이 바쁘게 돌아가면서 대북 이슈는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미국과 북한을 연결하고, 중재자 역할을 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이 빗나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번주 들어 미국 정치권은 매우 복잡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관심사는 국경 장벽 설치와 불법 이민자 문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트위터를 통해 키어스천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을 경질했다.

닐슨 장관 경칠 이후 미 언론들의 관심은 불법 이민 문제와 백악관에 쏠렸다. 다음날에는 랜돌프 앨리스 비밀경호국장이 해임되면서 또 한번 눈길을 끌었다.

미국 내 가장 큰 이슈는 이란의 혁명수비대를 테러집단으로 지정할지 여부다. 이란 문제는 국제유가와 직결돼 있어 전 세계의 눈이 미국을 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란 혁명수비대 대원들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처럼 하루를 멀다하고 이슈가 터져나오면서 한미 정상회담을 향한 열기는 점차 잦아들고 있다.

당초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율을 통해 비핵화 협상을 이끌 계획이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도가 국내 이슈로 옮겨가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선을 한미 정상회담으로 돌리는 작업부터 시작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대북 협상을 놓고 미국 내에서 부정적인 여론이 높은만큼 문 대통령이 확실한 카드를 갖고 설득에 나선다면 미국 내 여론도 반전시킬 여지가 남아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혹할만한 의제를 문 대통령이 이미 준비했는지는 의문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러 정상회담 앞두고 정찰비행·사드훈련 공개한 美
북러 정상회담 앞두고 정찰비행·사드훈련 공개한 美
황교안 “반독재투쟁 시작-“폭정 막아내지 못하면 대한민국 무너진다”
황교안 “반독재투쟁 시작-“폭정 막아내지 못하면 대한민국 무너진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