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트럼프, 韓 겨냥 또 방위비 압박…"내년엔 더 요구할 것"위스콘신 유세서 "전화 한 통에 5억불 더 지급' 주장 되풀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4.29 02:36
  • 댓글 0
위스콘신 그린베이에서 유세 나선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향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를 계속할 것임을 거듭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동 이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서 열린 정치유세에 참석, 연설을 통해 무역협상에서의 자신의 성과 등을 늘어놓은 뒤 방위비 문제도 다시 꺼냈다.

그는 특정한 나라 이름은 거론하지 않은 채 "어떤 나라를 지키면서 우리는 50억 달러(약 5조8천억원)를 잃고 있다"면서 "(그 나라를 지켜주면서) 돈을 얼마나 쓰냐고 장군에게 물었더니 1년에 50억 달러를 쓴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 나라는 얼마를 내냐고 물었더니 5억 달러(약 5천800억원)를 쓴다고 답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그 나라에 전화해서 '좋지 않다'고 했다. 45억 달러를 손해 보는 일은 더 할 수 없다고, 미친 일이라고 말했다"며 "그러자 상대는 예산이 이미 정해져 있기 때문에 5억 달러를 더 줄 수 있다고 했다. 난 더 원한다고 말했고, 그래서 그들은 5억 달러 이상을 내기로 했다. 전화 한 통에…"라면서 자신의 성과를 자찬했다.

그는 "난 '좋다. 예산 문제는 이해한다. 그렇지만 내년엔 더 많이 요구할 것이다. 당신들은 지불해야 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구체적 국명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 2월에도 각료회의에서 한국을 명시하며 비슷한 발언을 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그들(한국)은 어제 5억 달러를 더 지불하기로 동의했다"며 "전화 몇 통에 5억 달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발언은 양국이 올해 적용되는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작년보다 787억원(8.2%) 인상한 1조389억원으로 합의한 것과 차이가 있는 발언으로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는 지적도 받아 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미국 측 지출이나 한국의 분담금 인상액 등을 부풀렸다고 당시 보도하기도 했다.

올해 초 한미 양국이 합의한 10차 분담금 협정은 올해에만 적용되는 1년짜리로, 내년 이후에 적용될 방위비 분담금을 위해 다시 양국이 협상해야 한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