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폼페이오 "3차북미정상회담, 실질적 진전 이뤄낼 여건 조성돼야"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4.30 00:06
  • 댓글 0

"경제적 압박 통한 北 비핵화 기회 확신"…중러·한일과의 공조 강조 
北측 협상배제 요구 일축…"누가 미국 대표할지는 트럼프가 결정"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 실질적 진전을 이뤄낼 수 있는 여건이 먼저 조성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한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대북제재 유지 원칙을 재확인하고 한국과 일본, 러시아, 중국 등과의 국제적 공조 전선을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의회 전문매체 더 힐이 주관한 '뉴스 메이커 시리즈' 대담에 출연, '3차 정상회담이 여름까지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나는 모른다. 나는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두 정상이 만날 경우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분명히 조성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3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징후를 보기를 원한다'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지난 17일 인터뷰 발언과도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향후 비핵화 협상 전망과 관련, "어려운 도전이다. 풀리지 않았던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계속 적용해 나가는 동안 북한을 비핵화할 또 하나의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은 나의 팀이 우리의 동맹들과 협력하기 위해 모스크바와 베이징, 한국과 일본 등에 다녀온 걸 봐왔다"며 이는 제재를 가함으로써 이 문제를 풀기 위한 국제적 공조를 구축하고 뒷받침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2월 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나머지 나라들이 다르게 생각한다는 걸 안다"면서도 "하노이에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북미가 상대방의 입장에 대해 더 잘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자신에 대한 협상팀 배제를 요구한 데 대해 "그걸 결정하는 건 대통령"이라며 "우리는 내 (북한의) 카운터파트가 누가 될지를 결정하지 않는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누가 미국을 대표할 걸 결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내가 (협상팀의) 키를 잡고 있다"며 자신이 책임자라는 걸 재확인, 배제 요구를 일축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 과정에서 북측에 지급된 돈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 행정부가 어떤 인질 석방에도 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걸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IAEA
IAEA "北, 지난해에도 핵 개발 지속…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