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선양영사관측 "'체포설' 탈북자 7명 소재 불명…中당국 접촉 중"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5.08 00:02
  • 댓글 0

지난달 말 중국 선양(瀋陽) 인근에서 탈북자 7명이 공안에 체포돼 송환될 위기에 놓였다는 대북인권단체의 주장과 관련, 현지 주재 한국영사관은 중국 당국과 접촉을 시도 중이나 아직 이들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선양 한국 총영사관 관계자는 7일 "중국 측과 접촉한 결과 '들은 바 없다. 알아보겠다'는 정도의 답변이 온 상황"이라면서 "탈북자들이 현재 어디 있는지는 모르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탈북자 문제는 베이징(北京) 주재 대사관에서 다양한 직급의 중국 측 당국자를 접촉하고 있고, 선양 총영사관에서도 랴오닝성 정부와 접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영사관에서 공안에 공문을 보내거나 면담을 요청하고 있지만, 중국 측에서는 체포 여부를 포함한 사실관계를 전혀 확인해주지 않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한국으로서는) 인도적인 부분에 호소하려는 것"이라면서 "(중국 측이) 정치적으로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대북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는 최 모양(9)과 최양의 삼촌 강모(32)씨를 비롯한 탈북자 7명이 랴오닝성 선양 외곽지역인 안산(鞍山)에서 공안에 체포돼 북한으로 되돌려보내질 위기라고 지난달 29일 밝힌 바 있다.

북한정의연대는 이들이 지난달 초 탈북한 뒤 이동을 위해 은신처에서 대기하던 중 체포됐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들을 난민으로 인정하도록 한국 정부가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 비밀경찰인 국가보위성 간부 3명이 3월 말 중국으로 탈북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언론 등의 보도와 관련, 이들이 선양주재 한국영사관 측에 접촉을 시도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런자가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이라니" ···해임이 답이다.
靑 임종석 없어지니 조국이?…죽창가 올리고 엠바고 깨고
靑 임종석 없어지니 조국이?…죽창가 올리고 엠바고 깨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