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 미사일 쏘아대며 폭주하는데 언제까지 오냐오냐 하나美 침묵 속 韓은 北달래기만 주력…식량지원까지
  • 박상준
  • 승인 2019.05.21 00:17
  • 댓글 0
북한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북한은 비핵화 협상이 뜻대로 되지 않자 어느새 태도를 바꿔 공세로 전환했다. 

연이어 발사체를 쏘아올리며 도발하는가 하면, 입씨름을 통해 한국 정부를 교란하고, 미국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북한은 지난 4일과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인 9일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동해상에 발사했다.

이 같은 미사일 발사는 미국에게 경고 시그널을 주고자 함이다.

북한의 입맛대로 미·북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더욱 강력한 미사일을 실험하려 들 수도 있다.

북한이 쏜 단거리 미사일 추정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위체계)로도 요격이 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동시에 사거리는 500km에 달해 휴전선 인근에서 발사할 경우 한국 전역이 사정거리 안에 들어간다.

북한 김정은은 “나라의 진정한 평화와 안전은 자기의 자주권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한 물리적 힘에 의해서만 담보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민의 안전이나 부유함보다는 군사력을 확보해 외세의 침략에만 대항하겠다는 소아적(小兒的) 발상이다.

북한은 미국에 ‘선 핵포기’ 요구를 철회해야 미·북 정상회담에 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만약 올해 안에 협상이 되지 않으면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다시 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북한의 외곽 선전 매체인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선신보는 “미국의 ‘선 핵포기’ 기조 철회가 미북 협상 재개의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핵부터 포기하라는 미국식 대화법은 오만했다며,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 회담을 결렬시킨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 안으로 3차 (미북) 회담이 열리지 않는 경우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와 관련된 약속이 유지될지 예단할 수 없다”고 겁박했다.

문제는 이 같은 발상이나 미사일 도발이 상대방 측에 먹히면 성공이지만, 현재 미국을 상대로는 먹히지 않고 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나서서 “북한은 미사일 발사는 심각한 신뢰 위협은 아니다”라고 일축하면서 위험성에 선을 그었다. 그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속도 조절’에 무게를 싣고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부터 줄곧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강조하고 있다.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할 경우에만 협상에 응할 것이라며 “급할 것이 없다”고 여유를 보이고 있다.

반면 한국은 인도적인 대북 식량 지원을 공표하면서도 북한에 조롱을 당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짝사랑 외교 -김정은 반응도 없는데... 남북정상회담 목매
北 짝사랑 외교 -김정은 반응도 없는데... 남북정상회담 목매
속도조절 하는 트럼프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서두를 것 없어”
속도조절 하는 트럼프 “북한과 매우 잘 해나갈 것…서두를 것 없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