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美 “화웨이 쓰지마라” 일본 대만등 화답 - 한국은 아직 묵묵부담
  • 박철호
  • 승인 2019.05.24 00:00
  • 댓글 0

미국은 최근 중국 최대 통신장비 생산업체 화웨이(華爲)를 거래제한 기업명단에 올린 후 한국에도 거래 제한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 낀 한국의 입장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 이후 또다시 선택을 강요받게 됐다. 이번에도 미중 갈등의 희생양이 되지 않겠냐는 예상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협상이 결렬된 이후 상대국에 추가관세를 부과하는 식으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화웨이의 보안 문제를 거론하며 동맹국들에게 동참을 요구하고 있다.

23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여러 채널을 통해 화웨이 장비의 보안상 문제를 지적했다.

미국은 화웨이가 통신장비에 백도어(인증하지 않고 전산망에 들어가 정보를 빼돌리는 장치)를 설치해 중국 정부의 지시를 받고 기밀을 탈취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겉으로는 보안 문제를 거론하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미국이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불리는 5G 기술력에서 앞서나가는 화웨이를 견제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일본 이동통신사들은 화웨이 스마트폰 발매를 무기한 연기하는 등 미국과 적극 발맞추고 있지만 우리 이통사들은 뚜렷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우리 이통사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이유는 중국의 강한 반발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번 화웨이 논란으로 미중 사이에 끼어 큰 피해를 보았던 사드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IAEA
IAEA "北, 지난해에도 핵 개발 지속…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