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몸사리는 볼턴 “결정권자는 대통령…北 문제도 마찬가지”몸사리는 볼턴 “결정권자는 대통령…北 문제도 마찬가지”
  • 오상현
  • 승인 2019.06.01 20:56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연합)

경질 위기에 놓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정책 결정권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라며 한껏 몸을 낮췄다.

방일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 대북 발언이 엇갈리면서 경질설이 확산되자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의 뜻과 같다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영국을 방문 중인 볼턴 보좌관은 30일(현지시간) 현지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란 및 북한 문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였는데 누가 맞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볼턴 보좌관은 “나는 국가안보보좌관이지 국가안보 결정권자가 아니다”라면서 “분명히 대통령이 정책을 좌우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한 볼턴 보좌관은 “이런 점은 북한 문제에서도 확실한 사실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는 “그(트럼프)는 김정은과 두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고 이는 전례 없는 것”이라고 부각하고 나섰다.

볼턴 보좌관은 일본 방문 중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논박하자 한껏 자세를 낮춘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 생각은 좀 다르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뉘앙스의 발언을 내놓았다.

이에 불화설과 함께 경질설이 확산되자 볼턴 보좌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발을 맞추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그는 현재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기고 있나 지고 있나 라는 질문을 받자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즉답을 피하기도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어선 삼척항 올때까지 몰라… 방파제 인근 민간인이 신고
"북한의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 청와대까지 행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