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국방대행 “한미동맹, 동북아 평화안정 중심축”정경두 “연합방위태세 어느 때보다 굳건히 유지”
  • 오상현
  • 승인 2019.06.04 00:00
  • 댓글 1
미 국방부 장관 대행과 정경두 국방장관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접견을 위해 청와대를 방문한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한미동맹에서 동맹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건 ‘신뢰’”라면서 “한미 간의 신뢰는 70년 전 한국전쟁 간에 맺어졌고, 오늘날까지도 이어져오는 중요한 동맹의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 장관은 섀너핸 대행과 3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열고 각종 한미동맹 현안을 논의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섀너핸 대행은 “신뢰는 한미연합사령부가 미측 지휘관으로부터 한측 지휘관에게 전시작전통제권을 이양하기 위한 전작권 전환의 조건들을 충족해나가기 위해 보인 성과와 노력에도 깃들여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철통같은 한미동맹이 한반도 뿐 아니라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심축이라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상호 안정에 도전하는 북한의 모든 행동들을 감시해나갈 것이며 우리 전력은 완전한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 요구를 준수할 때까지 제재를 철저히 이행해 나가고, 우리의 최종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라고 잘라 말했다.

섀너핸 대행은 “북한이 생산적인 외교적 교섭활동을 벌임으로서 우리가 갖고 있는 우려를 해소해줄 것에 대해 많은 기대와 희망을 갖고 있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정경두 국방 장관은 “한미 국방당국은 전작권 추진 전환과 전환 이후에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동맹 현안에 대해 이야기 나눌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작권 전환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며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