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종교자유 대사 “북한 인권 개선 더 강한 압박해야”“중국, 탈북민 강제북송 하지 말라”
  • 박상준
  • 승인 2019.06.11 00:00
  • 댓글 0
샘 브라운백 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사진=VOA 화면 캡쳐)

미국 국무부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국제사회가 종교자유와 같은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훨씬 더 많은 압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7일 브라운백 대사는 “종교자유 등 인권에 대해 북한 정권의 끔찍한 범행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국제사회의 더 많은 압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세계에서 국민의 종교자유를 가장 탄압하는 국가 가운데 하나로, 미 정부의 특별우려대상국(CPC)이라고 브라운백 대사는 강조했다.

브라운백 대사에 따르면 북한 정권은 신앙을 가진 주민들을 강제수용소로 보내거나 총살하기 때문에, 국무부가 곧 발표할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특별우려대상국으로 재지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 정부가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 국가는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1974년에 제정된 미 무역법 제402조와 제409조(잭슨-배닉 수정조항)에 따라 무역 제재를 받는다.

북한은 교황 방북을 적극 추진하는 등 국제 사회에 이미지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교황의 방북 가능성은 지난해 10월 유럽 순방에 나섰던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과의 만남에서 방북을 요청하면서 커졌다.

당시 청와대는 교황이 사실상 방북을 수락했다고 밝혔지만 VOA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올 하반기까지 교황이 방북할 계획은 없다.

영국 외무부 또한 북한의 내부 인권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다며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 영국 외무부는 ‘인권과 민주주의’ 연례보고서를 통해 “(북한)체제가 표현·종교의 자유를 계속 부정하고 있으며, 정보와 사회생활에 대한 전면 통제를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에서 북송된 탈북민들이 강제수용소에 수감돼 다양한 박해를 받고 심지어 처형까지 당한다는 소식을 잘 알고 있다”면서 “중국은 탈북민을 강제북송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어렵다?…연일 美 때리기
北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어렵다?…연일 美 때리기
왜 與는 ‘조국 지키기’ 나섰나…文 신임 ‘절대적’
왜 與는 ‘조국 지키기’ 나섰나…文 신임 ‘절대적’
여백
Back to Top